청주고인쇄박물관 '한글과 미래 문명' 토크콘서트 개최
청주고인쇄박물관 '한글과 미래 문명' 토크콘서트 개최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1.10.17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글의 새로운 미래 가치 논의
청주고인쇄박물관은 지난 15일 동부창고 다목적홀에서 '한글과 미래 문명' 토크콘서트를 개최하고 한글의 새로운 미래 가치에 대해 토론했다. /청주시
청주고인쇄박물관은 지난 15일 동부창고 다목적홀에서 '한글과 미래 문명' 토크콘서트를 개최하고 한글의 새로운 미래 가치에 대해 토론했다. /청주시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청주고인쇄박물관이 지난 15일 동부창고 다목적홀에서 '한글과 미래 문명' 토크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날 토크콘서트는 한범덕 청주시장, 홍윤표 전 연세대 교수, 백두현 경북대 명예교수, 정재영 한국기술교육대학교 교수, 류현국 일본 츠쿠바기술대학교 교수(ZOOM 참여)와 강혜란 중앙일보 국제팀 팀장, '뿌리 깊은 나무'를 쓴 이정명 작가 등이 참석했다.

이번 토크콘서트는 한글의 새로운 미래 가치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날 각 분야의 전문가들은 한글에 내재된 보편적 가치와 미래 문명 발전을 위한 한글 접근 방안과 한국어 활자와 서체의 미래, 한글의 국제화 등을 주제로 개별 발표했으며 이후 토론이 진행됐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디지털 문명시대로 대전환을 맞이한 이때 우리의 자랑스러운 '한글'을 주제로 그 미래를 이야기하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갖게 됐다"며 "전문가들과 함께 논의한 창의적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청주시의 독창적인 문화 콘텐츠를 발굴·연구하는데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