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옥순봉 출렁다리' 개통식 개최
'제천 옥순봉 출렁다리' 개통식 개최
  • 정봉길 기자
  • 승인 2021.10.23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2일 개통식을 갖은 '제천 옥순봉 출렁다리' 모습.
지난 22일 개통식을 갖은 '제천 옥순봉 출렁다리' 모습.

〔중부매일 정봉길 기자〕청풍호를 가로 질러 옥순봉을 연결하는 '제천 옥순봉 출렁다리'가 지난 22일 개통식을 갖았다.

이날 개통식에는 엄태영 국회의원, 이상천 제천시장, 배동만 제천시의회 의장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제천 옥순봉 출렁다리'는 1985년 충주댐 건설로 단절된 수산면 괴곡리 자연마을 옛길 복원을 통한 주민들의 오랜 숙원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됐다.

또 명승 제48호 옥순봉을 연결하는 명품탐방로 조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조성됐다.

지난해 6월 착수한 이 사업은 국도비를 포함한 총 85억 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길이 222m, 폭 1.5m로 무주탑방식의 출렁다리와 함께 탐방로 408m, 관광편익시설(화장실,소매점,매포소 등), 주차장, 주차장 연결데크 등도 함께 조성됐다.

개장시간은 오전 9시~오후 6시까지 당분간 휴일 없이 운영된다.

이용요금은 내년 3월까지는 무료로, 4월1일부터는 요금 3천원을 받고 '제천화폐 모아'로 2천원을 환급한다.

옥순봉 출렁다리는 청풍호일원의 경관과 함께 옥순봉을 가장 가까이에서 온몸으로 느낄 수 있어 지역의 새로운 핫플레이스로 부각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