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I, 햄스터로 코로나 중증 감염모델 개발
KBSI, 햄스터로 코로나 중증 감염모델 개발
  • 박재원 기자
  • 승인 2021.10.28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박재원 기자] 국내에서 햄스터를 이용해 중증 코로나19 감염모델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은 28일 광주센터 정혜종 박사 연구팀과 전북대 의과대학 미생물학교실 홍성출 교수 연구팀이 사람에게서 나타나는 중증 코로나 증상을 그대로 보인 햄스터 감염모델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자연 치유되는 경증 코로나와 달리 중증은 사망은 물론 완치 후에도 만성피로, 후각상실, 브레인포그(Brain Fog) 등 심각한 후유증을 유발시켜 이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같은 증상을 나타내는 동물 감염모델이 필요하다.

하지만 기존 동물모델은 호흡기 증상과 폐렴 등 단순 호흡기 염증모델만 있어 중증에서 나타나는 이차감염 증상이 없어 연구에 한계가 있었다.

공동 연구팀은 쥐와 햄스터 등에 유전·병리학적 연구를 진행해 사람의 중증 코로나 감염증상을 그대로 나타내는 'SH101 햄스터 모델'을 발견했다.

이 햄스터로 백신, 치료제 등을 개발하면 효능평가 결과가 명확해 임상시험 기간을 대폭 줄일 수 있는 것은 물론 코로나 바이러스 원인 규명도 가능해질 것으로 연구원은 전망했다.

정혜종 박사는 "햄스터는 영장류에 비해 유지관리비가 약 100분의 1 수준에 불과하고, 효능평가 기간도 매우 짧아 앞으로 국내외 백신, 치료제 연구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