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신용카드 연회비 부담 없앤 전철환승할인 시스템 도입
천안시, 신용카드 연회비 부담 없앤 전철환승할인 시스템 도입
  • 송문용 기자
  • 승인 2021.10.28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3월부터 수도권전철 전 구간 이용 가능

[중부매일 송문용 기자]천안시가 내년 3월 시민들의 신용카드 연회비 부담을 없애주고 편의성을 확충한 천안형 광역 전철 환승시스템을 도입하기로 결정해 천안시민들이 수도권에서 누리는 교통복지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2005년 수도권 전철이 연결된지 17년만으로 내년 3월 19일부터 천안시민은 물론 천안 지역과 수도권 일대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모든 국민이 혜택을 보게 될 전망이다.

천안시가 독자적으로 시행하는 이 환승시스템의 가장 큰 장점은 기존 알뜰교통카드와 달리 이용자들의 연회비 부담이 없다는 점이 장점이다. 이용자 누구나 각자 보유한 교통카드 기능이 있는 신용카드로 시내버스나 전철역 단말시스템에 태그하면 그자리에서 환승 할인을 받을 수 있다.

그동안 알뜰교통카드 이용자들은 무료 환승 혜택과 마일리지 서비스를 제공받는 대신 신용카드사에 매년 1만2천원에서 1만7천원의 연회비를 부담해야하는 단점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천안형 환승시스템이 도입되면 매년 연회비를 부담해야 하는 신규 카드의 발급이 필요없게 된다.

이에 따라 매년 환승 시스템을 통해 수도권 전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을 10만여명 이상으로 가정할 경우 매년 15억~ 20억원 정도의 연회비 부담액이 절감될 것으로 보인다.

오기환 시내버스혁신추진단장은 "천안형 환승시스템은 수도권 환승시스템과 같은 방식을 도입해서 수도권을 오가는 시민이나 관광객에게 수도권과 동일한 혜택을 주는 보편적인 교통복지 정책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