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단체는 자신들의 행위를 돌아봐야
시민사회단체는 자신들의 행위를 돌아봐야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1.11.23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스크 칼럼] 정구철 충북북부본부장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최근 쟁점이 되는 지역 현안을 놓고 충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각기 다른 목소리를 내면서 갈등을 빚고 있다.

충주라이트월드 상가시설 강제철거에 반대하는 라이트월드 상인들이 집회를 통해 강하게 반발한데 이어 자신들의 주장을 담은 전단지를 시내 전역에 배포하고 있다. 또 칠금금릉동 주민들로 구성된 충북선고속화사업 범충주시민비상대책위원회가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 목행구간에 대한 국토부의 기존 노선안에 반발해 자신들이 제시한 대안노선 수용을 요구하면서 집회와 전단지 배포를 통해 시를 압박하고 있다.

시와 이들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가운데 몇몇 충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두가지 쟁점사안에 대해 서로 다른 주장을 펼치며 대립하고 있다. 가장 먼저 포문을 연 단체는 충주시사회단체연합회다.

이 단체는 지난달 20일 라이트월드 철거 촉구 기자회견을 열어 "라이트월드(상인회)가 계속 충주시를 비방하고 불법과 악행을 일삼을 경우, 이를 좌시하지 않고 강력히 저지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일주일 뒤에는 충주시민단체연대회의가 같은 주장을 펼치면서 동조하고 나섰다. 특히 이 단체는 라이트월드 상인회와 충북선고속화사업 범충주시민비상대책위를 겨냥해 "자기들의 요구사항을 들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낙선운동 운운하는 건 비겁하고 어처구니가 없다"고 맹비난했다.

그러자 충주지방분권시민참여연대가 지난 15일 기자회견을 열어 충주시와 이들 단체를 싸잡아 비난하고 충주라이트월드 사태에 대해 충주시와 조길형 시장의 책임론을 주장했다. 앞선 두 단체와 정반대의 주장을 펼친 것이다. 이 단체는 더 나아가 조 시장에 대한 낙선운동까지 거론하면서 압박 수위를 높였다.

이처럼 이름마저 비슷한 시민사회단체들이 지역의 쟁점사안을 놓고 서로 다른 주장을 펼치면서 이를 바라보는 시민들은 혼란스럽다. 시민사회단체의 정체성에 대해서도 의구심을 가질 수 밖에 없다.

같은 사안을 놓고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 다른 의견을 보이는 것은 전혀 이상한 일이 아니다. 문제는 시민들의 눈에 비쳐진 이들의 모습이다. 시민사회단체의 행동은 시민들의 여론 반영을 위해 고민한 흔적들이 담겨있어야 한다. 하지만 현재의 상황은 단체들이 시민여론 보다는 조직의 이기를 우선한 행위 정도로 비쳐진다.

시민사회단체는 그동안 우리사회를 건강하게 만드는데 기여해 왔지만 그럴듯한 이름만으로 포장된 단체가 난립하면서 신뢰가 크게 떨어진 것도 부인할 수 없다. 일부 단체는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억지논리를 만들어 주장하고 일부 단체는 선거에 개입해 특정후보를 지원에 나서는 등 근본을 망각한 행위로 눈총을 받고있다.

정구철 충북북부본부장
정구철 충북북부본부장

이처럼 시민사회단체라는 이름을 내걸고 스스로 합리화시킨 논리에 사로잡힌 채 자기모순에 빠지는 단체들이 상당수다. 공정성과 객관성, 투명성은 시민사회단체의 생명이나 다름없다. 시민사회단체들은 과연 이름에 걸맞는 길을 가고 있는 것인지 한번쯤은 자신들의 행위에 대해 스스로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