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신에게 허락받은 죽령옛길 체험행사 인기
단양군, 신에게 허락받은 죽령옛길 체험행사 인기
  • 정봉길 기자
  • 승인 2021.11.24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죽령 옛길 체험행사에 참여한 한 가족들 모습.  사진제공=단양군청
죽령 옛길 체험행사에 참여한 한 가족들 모습. 사진제공=단양군청

〔중부매일 정봉길 기자〕단양군이 진행하는 '신에게 허락받은 죽령옛길 체험행사'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군에 따르면 문화재청 국비공모사업(生生문화재사업)에 선정된 이 행사는 대강면 죽령(竹嶺)의 다자구 할머니 설화와 연계한 지역 문화재를 널리 알리고 그 의미와 가치를 되새기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18일부터 시작된 행사는 죽령휴게소를 출발해 죽령 명품마을을 지나 죽령산신당, 보국사지 석조여래입상(舊. 보국사지 절터)을 체험한 후 용부원2리 경로당을 돌아 출발지로 회귀하는 코스로 총 3.8km 구간을 걷는 체험행사다.

해발 689m에 위치한 죽령 옛고개 명품마을은 2012년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을로 선정됐을 만큼 풍광이 멋진 산마을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탐방로가 잘 정비돼 있어 산책을 즐기기에도 부족함이 없다.

약 1시간 30분 동안 에코단양, 다누리교육협동조합 마을학교 해설사가 동행해 죽령옛길의 위치, 지리적 특성, 역사, 민손 신앙, 생태습지 등 과거와 현재의 다양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게다가 휴대폰을 통해 지오캐싱(Geocaching) 어플을 다운 받아 진행한 GPS 속 숨겨진 보물찾기 시간은 학창 시절 옛 추억을 떠올리게 해 반응이 더욱 폭발적이었다.

군은 오는 25일 대강 및 어상천 초등학교 학생 및 마을활동가 35명이 참여하는 죽령옛길 걷기 행사를 끝으로 이번 행사를 종료한다.

군 관계자는 "참가자들이 코로나19로 받았던 스트레스를 가족과 친구, 친지들과 함께 보물찾기와 같은 탐험의 시간 속에서 추억에 오래 간직될 즐거운 시간을 보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죽령 다자구 할매 웹툰 제작과 죽령휴게소 내 죽령바람길 파노라마 전망대 건립 등 다양한 연계사업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