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청장 만난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가족 "한국형 인과성 기준 마련해야"
정은경 청장 만난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가족 "한국형 인과성 기준 마련해야"
  • 정세환 기자
  • 승인 2021.11.24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유가족 기자회견 진행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유가족들이 24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백신 접종 후 사망 등 피해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김명년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유가족들이 24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백신 접종 후 사망 등 피해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김명년

[중부매일 정세환 기자]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가족협의회(코백회) 회원 3명과 변호사가 24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을 만나 요구 사항과 애로사항 등을 전달했다.

코백회는 이날 질병관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시간 넘게 정 청장을 만나 우리의 의견을 전달하고 이에 대한 답변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단체의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김기윤 변호사는 "K-방역 명목으로 국민들에게 백신을 홍보해 예방접종률을 높였는데 질병청은 해외 사례를 기준으로 백신 피해 인과성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K-방역이 완성되려면 인과성 인정까지 한국형 사례로 할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 청장이 한국인에 맞는 새로운 인과성 심사 기준을 마련할 것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유가족들이 24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백신 접종 후 사망 등 피해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김명년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유가족들이 24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백신 접종 후 사망 등 피해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김명년

앞서 코백회는 감염병예방법에 규정되지 않은 인과성 인정기준을 질병청이 남용하고 있다며 지난달에 헌법소원을 제기한 바 있다.

단체 회원들은 "정 청장에게 백신 피해 인과성 심사 관련 정보공개청구를 할 것이고 이를 투명하게 공개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보공개 심사 기준을 조속히 마련해 최대한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반면 "접종 피해 인과성 판단 시 유족·가족의 참석 요구는 거절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부검의, 역학조사관, 주치의 등은 인과성을 인정했음에도 불구하고 왜 질병청은 이를 부인하느냐"고 물었으나 "정 청장이 이는 일부 전문가의 의견이고 최종 판단은 피해보상위원회에서 하는 것이 맞다고 답했다"며 울분을 터뜨렸다.

코백회와 질병청은 다음 달에 추가 간담회를 가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