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충북평등지부 "충북장애인가족지원센터 부당 해고·회계 부정 해결하라"
민노총 충북평등지부 "충북장애인가족지원센터 부당 해고·회계 부정 해결하라"
  • 정세환 기자
  • 승인 2021.12.02 16:0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충북지역평등지부 충북장애인가족지원센터분회 준비위원회와 비정규직없는 충북만들기 운동본부는 2일 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장애인가족지원센터의 부당 해고와 회계 부정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정세환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충북지역평등지부 충북장애인가족지원센터분회 준비위원회와 비정규직없는 충북만들기 운동본부는 2일 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장애인가족지원센터의 부당 해고와 회계 부정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정세환

[중부매일 정세환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충북지역평등지부 충북장애인가족지원센터분회 준비위원회와 비정규직없는 충북만들기 운동본부는 2일 충북장애인부모회 부설기관 충북장애인가족지원센터의 부당 해고와 회계 부정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애인과 장애인 가족들의 인권을 위해 만들어진 조직이 장애인 가족과 그를 위해 일하는 노동자의 권리를 철저하게 짓밟았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7년이나 센터에서 사례관리사로 일한 노동자가 '아파 보인다'는 이유만으로 센터장에 의해 해고당했다"며 "오히려 그가 '하극상'을 저질렀다는 소문이 났다"고 밝혔다.

이어 "인사위 내용도 공개하지 않고, 근무평가 등의 객관적 자료도 없다"며 "센터장의 무능과 회장의 권력 남용이 부당 해고와 인권침해, 직장 갑질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또 부당 해고에 이어 회계 부정 문제도 지적했다.

이들은 "해고된 노동자가 장애인 자녀를 입주시키기 위해 1천만원의 보증금을 현 회장의 개인 통장에 입금했다"며 "차용증을 받았다고는 하지만 센터의 보증금을 개인통장으로 받은 것은 명백한 문제"라고 꼬집었다.

한편 단체는 앞서 근로기준법 위반 진정을 고용노동부 청주지청에 넣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진 2021-12-03 09:07:52
지금시대가. 어떤데. 아직 이런일이.

사회복지사 2021-12-02 21:38:55
사회복지사들 처우개선좀 해주소~~
일하는거에 비해 먹고사는게 지옥이여~~

맑은날 2021-12-02 21:20:11
세상이 왜이래
감투를 쓰니 세상에  보이는게 없구나.

장애인 부모 위에 굴림하는자,
그  역시 장애인 부모

감투 아래 기 딸리는 사회복지사와 힘없고 목소리 못내는 장애인 부모

테스 성 뭐라 말 좀 해 보이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