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민 절반가까이 인권센터 '몰라'… 인권존중 보통수준
충남도민 절반가까이 인권센터 '몰라'… 인권존중 보통수준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1.12.12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충남도민 3명 중 1명은 인권기본 조례를 모르고, 인권센터에 대해서는 절반 가까이 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 인권센터는 10일 세계인권선언기념일을 맞아 '도민 인권 의식'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찾아가는 도민 인권보호관'을 통해 지난 8월 26일부터 11월 22일까지 현장 설문과 온라인 설문(QR코드)을 병행해 실시됐으며 조사에는 총 233명이 참여했다.

설문조사 결과 도에서 인권이 얼마나 존중되고 있는지에 대한 물음에 '보통이다'는 대답이 49.1%를 차지했다. 반면, '존중되는 편이다'는 대답은 31.5% 또 '매우 존중된다'는 대답은 6%로 나타났다. 도민들의 인권에 대한 만족도가 불만족보다는 월등히 높지만 보통 수준이라는 대답을 능가하지는 못했다.

특히, 도민의 인권보호와 증진을 위한 제정된 '인권기본 조례'에 대해서는 33.5%가 모른다고 답했고 도 인권센터를 모른다는 대답도 48.5%를 차지했다.

인권 침해 경험을 묻는 질문에는 노동환경과 종교의 자유, 표현의 자유 순으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차별의 경험으로는 성별, 비정규직, 세대간 순으로 나타났다.

인권침해나 차별을 경험하고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 중 63.3%가 '아무런 행동도 취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인권기본 조례와 도 인권센터에 대한 활성화가 요구되는 대목이다.

반면, 향후 인권침해와 차별을 경험한다면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지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 중 54.3%가 '해당 기관, 당사자에게 문제 제기하거나 시정을 요구'하고, 41.3%는 '국가인권위, 도 인권센터에 상담 및 진정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도는 도민 인권 보호·증진을 위해 2016년 12월 도 인권센터를 개소했으며, 그동안 인권 침해 및 차별 행위 256건을 접수·상담했다.

한편, 충남인권협의회는 지난 10일 세계인권선언 기념일을 맞아 온양관광호텔에서 충남의 인권 의제를 토론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충남인권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도내 32개 인권단체와 17개 인권지원기관, 도를 비롯한 4개의 공공기관으로 구성된 충남인권협의회가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