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2세대 중 1세대는 반려동물과 생활
천안 2세대 중 1세대는 반려동물과 생활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1.12.22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천안지역 절반 가까운 세대가 반려동물과 함께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천안시의회 '반려동물 친화도시 연구모임(복아영, 황천순, 안미희, 정병인, 김선홍, 김길자, 김행금 의원)'은 연암대학교 산학협력단을 통해 지난 8월18일~11월 15일 천안에서 거주하고 있는 성인 남녀 603명을 대상으로 대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22일 발표된 조사결과 응답자의 46.6%가 반려동물을 양육하고 있으며 이중 강아지 양육 가구가 37.3%, 고양이 양육 가구가 13.1%로 나타났다.

반려동물 양육 포기와 파양 고려 이유로 '물건 훼손·짖음 등 동물의 행동 문제'(29.4%)와 '이사·취업 등 여건의 변화'(20.5%), '예상보다 큰 지출'(18.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 정책과 관련해 반려인과 비반려인 모두 '개물림 사고 예방'과 '유기동물 보호 대책'에 대한 인지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펫티켓(펫+에티켓) 준수 여부에 대해 '잘 지키고 있다'는 응답이 반려가구의 경우 80.8%, 비반려가구에서는 42.8%에 그쳤다.

응답자의 63.1%가 고양이 등록 의무화와 미등록자 처벌이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적절한 등록 방식으로는 '내장형 및 외장형 무선식별장치 부착'(55.9%)과 '내장형 무선식별장치'(43.2%) 순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길고양이가 인간과 공존하기 위해서 중성화 수술을 통해 개체수를 조절해야 한다는 비율이 68.7%로 나타났으며 응답자의 52.9%가 길고양이의 급식소 사업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길고양이 급식소에 반대하는 이유로는 '길고양이 서식으로 인한 주민들의 불화 및 민원 발생'(15.1%)이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고, 이후 '길고양이의 쓰레기통 뒤지기'(10.1%), '소음문제'(8.3%)와 '개체수 증가 우려'(7.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연암대학교 산학협력단은 동물친화, 생명존중 도시 조성을 위해 양육포기의 예방과 중재를 위한 정책과 동물보호소 동물의 입양률 제고 방안 마련, 동물학대의 범위 점진적 확대 등 다양한 제언을 내놨다.

연구모임의 대표의원인 복아영 의원은 "반려동물이 가족의 일원으로 인식되고 있으나 유기동물 발생 증가, 동물 학대 증가 등 사회 문제가 따르고 있다"며 "이번 연구 결과를 토대로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가 천안에 자리잡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