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절 위기 세종 '등곡리 낙화놀이' 지역대표 문화자원 육성
단절 위기 세종 '등곡리 낙화놀이' 지역대표 문화자원 육성
  • 홍종윤 기자
  • 승인 2021.12.22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2022년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사업 선정
조사·연구용역 진행 2년간 전승환경 조성 등 추진
세종시의 '등곡리 낙화놀이'가 문화재청이 주관하는 2022년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육성 사업으로 선정됐다. 세종시 제공
세종시의 '등곡리 낙화놀이'가 문화재청이 주관하는 2022년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육성 사업으로 선정됐다. /세종시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의 '등곡리 낙화놀이'가 문화재청이 주관하는 2022년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육성 사업으로 선정됐다.

2022년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육성 사업은 각 지역의 다양한 무형문화유산의 발굴을 지원해 지역의 대표 문화자원으로 육성하고자 하는 문화재청 공모 사업이다.

등곡리 낙화놀이는 세종시 부강면 등곡리 등곡마을에서 정월대보름 마을을 지켜주는 동신에게 공동으로 기원하는 동제의 하나로, 질병과 재액을 쫓고 경사를 부르는 액막이 성격의 불꽃놀이다.

등곡마을 주민들을 예로부터 뽕나무 숯가루, 사금파리 가루, 소금, 목화솜 등을 넣어 만든 낙화봉을 줄에 매달아 놓고 불을 붙여 숯가루가 타면서 불꽃이 사방으로 흩어지는 낙화놀이를 즐겼다.

예전에는 아랫마을과 윗마을이 서로 자기 마을의 불이 더 잘내리기를 겨루고 응원했으며, 상대방의 줄을 끊으러 다니기도 하는 등 마을공동체의 단결과 풍농을 염원하는 민속적 요소를 담고 있다.

비슷한 놀이로는 경북 안동 하회마을의 선유줄불놀이와 전북 무주군 안성면 두문마을의 낙화놀이가 있는데, 충청지역에서는 유일하게 등곡마을 낙화놀이만 전승되고 있어 희소성이 높다.

시는 내년부터 200년 이상의 전통을 갖고 있는 '등곡리 낙화놀이'의 가치 발굴을 위한 조사·연구용역을 추진하고, 그 결과에 따라 앞으로 2년간 전승 환경을 조성하는 등 전승 체계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현구 시 관광문화재과장은 "단절 위기에 놓인 등곡리 낙화놀이가 무형유산의 가치를 인정받아 체계적, 지속적으로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며 "앞으로 면밀한 조사·연구를 통해 지역 대표 문화자원으로 육성·보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