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배임 혐의, 청주 사직2구역 조합장·업무대행사 소유주 구속
사기·배임 혐의, 청주 사직2구역 조합장·업무대행사 소유주 구속
  • 신동빈
  • 승인 2021.12.24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지법, 증거인멸·도주우려…전날 9시께 영장 발부
청주사직2구역 지역주택조합 정상화추진위원회는 13일 청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주시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하겠다고 예고했다. /장병갑
청주사직2구역 지역주택조합 정상화추진위원회는 13일 청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주시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하겠다고 예고했다. /장병갑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사직2구역 조합장과 업무대행사 소유주가 구속됐다.

청주지법 신우정 영장전담판사는 23일 청주 사직2구역 지역주택조합 조합장 A씨와 조합 업무대행사 소유주 B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적용된 혐의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배임 및 사기) 등이다.

신 판사는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사유를 밝혔다.

A씨는 B씨 등과 공모해 조합에 수백억원의 재산피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조합원들에 따르면 A씨 등은 토지매입대금 마련 등을 이유로 조합원들에게 자납금 지급을 유도한 후 63억6천500만원을 편취했다. 조합원들이 낸 자납금에 대한 이자는 지급되지 않고 있다.

지주작업용역비도 과도하게 지출된 정황도 드러났다. 용역을 통해 구매한 토지매입비는 8억6천여만원이다. 하지만 용역비로 지출된 금액은 22억원에 달한다. 조합원들은 "용역을 맡은 업체 이사 중 B씨가 있다"며 "업무상배임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업무대행사 소유의 모델하우스와 상가 등을 과다한 임대료로 임차해 조합에 2억8천만원 상당의 손해를 끼쳤다. 이밖에도 재개발조합 해산조건 금원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 등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사직2구역 지역주택조합 정상화추진위 김윤기 위원장 등 조합원 100여명은 지난 3월 29일 A씨와 B씨, 업무대행사 대표 C씨를 청주지검에 고소했다. 

용역비를 부풀린 정황 등을 확인한 검찰은 지난 11월 1일 A씨와 B씨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