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코로나19 상시 선별진료소 본격 운영
홍성군, 코로나19 상시 선별진료소 본격 운영
  • 황진현 기자
  • 승인 2022.01.12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황진현 기자]홍성군이 코로나19 검사 등 신종 감염병 위기 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상시 선별진료소 신축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사진>

12일 군에 따르면 신축된 상시 선별진료소는 국비 1억 7천500만원을 포함한 총 4억 2천만원을 투입해 홍성군 보건소(홍성읍 문화로 106)에 위치한 홍성군치매안심센터 1층에 182.89㎡ 규모의 완성됐다.

군은 그동안 음압 텐트, 컨테이너 등 간이형태의 열악한 환경에서 선별진료소를 운영해 왔다. 이번 신축된 선별진료소는 양·음압 중앙제어시스템 및 공기정화장치 시설을 갖추고 접수실, 검체채취실, 엑스선실, 검체분류실 등의 필요공간을 마련했다.

특히 기존의 임시 선별진료소와 차별화되는 점은 접수부터 검체까지의 전 과정에 '비접촉 워킹스루' 시스템을 구축, 의료진과 민원인과의 동선을 완벽하게 분리해 추가 감염 위험을 최소화했다. 이를 통해 민원인들은 간소화된 동선과 짧은 시간 안에 안전하고 정확하게 검사받을 수 있게 됐다.

레벨D 보호복을 입고 겨울엔 한파, 여름엔 폭염과 악전고투했던 의료진을 위해 실내 검체실도 마련됐다. '글로브 월(의료진과 검사 대상자 사이에 의료용 장갑이 달린 아크릴 벽)'을 설치해 대상자와 직접 접촉하지 않고 쾌적한 공간에서 역학조사 및 검체 채취를 할 수 있다.

선별진료소는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 발생 시에는 감염병 대응 거점으로 활용되며 평상시에는 결핵, 홍역 등 호흡기 감염병 환자 전용 진료실로 활용될 예정이다.

이종천 보건소장은 "코로나19 장기화 및 유행에 대비해 군민과 의료진의 건강을 지켜나가는 미래형 선별진료소가 될 것"이라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군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