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일정중단·연락두절에 정의당 선대위 해체 결단
심상정 일정중단·연락두절에 정의당 선대위 해체 결단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2.01.13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대위원장 비롯 선대위원 일괄 사퇴… 상황 심각성 인식"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심상정 대선후보의 '일정 전면 중단 후 칩거'로 혼란에 빠진 정의당 선대위가 13일 주요 보직자들의 총사퇴를 결의했다.

심 후보는 최근 지지율 저조 상태가 계속되자 돌파구 마련 차원에서 숨고르기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 선대위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현재 선거 상황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선대위원장을 비롯한 선대위원이 일괄 사퇴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여영국 대표는 이날 심 후보의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방문한 뒤 신언직 사무총장 등 당 집행부를 소집, 내부 논의를 마친 뒤 이러한 결단을 공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 후보와의 연락은 당시까지도 닿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심 후보는 전날 저녁 여영국 총괄상임선대위원장 등 극소수 인사들에게 일정 중단을 통보하고 휴대전화를 꺼놓은 채 칩거에 들어간 상태로, 경기도 고양시 자택 인근에 있다는 전언이다.

당 관계자는 이날 "사실상 현 선대위를 해체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당 지도부가 결정 주체인 심 후보와 연락이 되지 않아 진의를 파악하지 못하는 상황인 가운데 당 차원의 '쇄신 의지'를 먼저 보여주는 차원에서 선대위 해체 결단을 내린 것으로 해석된다.

선대위 쇄신과 관련한 심 후보의 부담을 덜어준 측면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