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기관 감사 중 돌연 담당자 교체… 충남도 감사위 공정성 '도마위'
출연기관 감사 중 돌연 담당자 교체… 충남도 감사위 공정성 '도마위'
  • 송문용 기자
  • 승인 2022.01.14 16:49
  • 댓글 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징계수위 결정단계 교체 배경 의문… 외압 의혹에 "당시 업무 일정 때문" 해명
충남도청사 / 중부매일 DB
충남도청사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송문용〕충남도 감사위원회가 도 출연기관 감사과정에서 담당자를 교체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공정 감사 의지가 퇴색된 게 아니냐는 우려가 일고 있다.투명성과 공정성, 객관성을 담보해야 하는 감사위의 이 같은 조치에 대한 배경에도 의문이 일고 있다. 자칫 감사위 스스로가 공정성과 신뢰성을 저하시킨다는 지적과 함께 감사 과정에서 외압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도 낳고 있다.

충남도 감사위원회는 지난해 10월부터 A 출연기관의 2020년 기간제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과정이 적절치 못했다는 판단에 감사를 진행하고 있었다. 그런데 11월 조사를 끝내고 징계 수위결정 단계에서 한 달 이상 감사를 진행한 담당자가 해당 감사에서 교체되는 흔치 않은 일이 벌어졌다. 갑작스럽게 이 같은 사안이 발생한데 대한 배경은 물론 감사 공정성 저하가 우려되는 이유다.

이렇다 보니 감사위의 감사업무에 대한 공정성여부에 대해서도 곱지 않은 시선이 제기되고 있다. 또한 도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수준의 신뢰성을 확보하고 있는지 여부에 대한 의구심도 일고 있는 상황이다.

담당자가 해당 감사에서 갑작스럽게 교체되면서 외압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도 일고 있다. 감사위원회 직원들 사이에 '외압설'이 순식간에 돌았다. 2020년 해당 출연기관장을 맡았던 도 국장 출신이 기관장 재임기간의 행정 실수를 덮기 위해 도청 요직의 후배 직원을 동원했다는 소문이다. 그 직원과 해당 전 기관장의 밀접한 친분 관계는 도 내부에선 공공연한 사실이다. 그는 도 국장 시절 산하의 주요 팀장직을 맡기도 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지난달 감사원의 '2021년 자체감사활동' 심사에서 '2년 연속 광역자치단체 1위 및 6년 연속 최고등급(A등급)'이라는 타이틀 의미를 무색케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감사위 관계자는 "당시 시군 감사 업무일정 때문에 담당자가 교체된 것이고 감사 진행 상황을 빨리 마무리해야 했다"면서 "감사 과정에서 외압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 2022-01-20 20:18:48
감사의 기본은 공정성 아닌가요...
감사위원회에 외압설이라뇨...
참 기가차네요. 대체누굴믿고 일을하란건지원...
일할맛 떨어지네요 ㅠ

갑질노노 2022-01-20 09:54:27
요즘 시대에도 이런 갑질을 하다니충남도 정신차리시길 바랍니다 진실을 밝혀내야 합니다

둘리 2022-01-17 20:35:07
미친것들
사람되려면 아직 멀었다

도민 2022-01-17 13:23:50
사회에 밝은 길로 안내해주세요ㅡ
기자정신을 응원합니다

말랑감자 2022-01-17 13:23:05
다시는 이런일이 있을 수 없도록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본다 투명하고 공정하게 운영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