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3년새 주택화재 사망자 절반 이하 '뚝'
충남 3년새 주택화재 사망자 절반 이하 '뚝'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2.01.16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명피해 저감대책 효과
논산소방서 대원들이 지난해 12월 논산시 한 단독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충남소방본부
논산소방서 대원들이 지난해 12월 논산시 한 단독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충남소방본부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주택화재로 인한 충남도내 사망자가 절반 이하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소방본부는 '주택화재 인명피해 저감 종합대책'이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했다.

16일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에서 발생한 주택화재 사망자는 8명으로, 2019년 21명 대비 13명(61.9%), 2020년 12명 대비 4명(33.3%) 감소했다.

주택화재로 인한 부상자도 2019년 27명에서 2020년 14명, 2021년에는 13명으로 매년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도 소방본부는 지난해 주택화재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연초부터 도내 섬마을 28곳에 화재진압능력이 뛰어난 대형소화기(20kg) 85대를 추가 보급하고 산불진화차 3대도 배치했다.

또 전국에서 처음으로 화목보일러실 간이스프링클러를 자체 개발해 도내 화재취약계층 420가구에 보급했다.

이 같은 노력은 실제 화재 조기 진압성과로 이어졌다. 지난해 4월 11일에는 공주시 월미동 한 주택 화목보일러실에서 주인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발생한 화재가 간이스프링클러에 의해 진압되기도 했다.

이 뿐만 아니라 2016년부터 화재취약가구를 대상으로 진행 중인 주택용 화재경보기 보급도 주택화재 사상자 저감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지난해 5월 20일 새벽 예산군에서 한 주민이 이웃집에서 울리는 화재경보기 소리를 듣고, 집안에 있던 80대 노인이 안전하게 대피했다.

같은 달 28일에는 공주시에서 90대 노인이 경보기를 듣고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도 소방본부는 2021년까지 도내 15만3천993가구에 화재경보기 30만7천986개를 보급했으며 올해도 9천500가구에 화재경보기 1만9천개를 보급할 계획이다.

강종범 소방본부 예방안전과장은 "처음으로 주택화재 사망자가 전체 화재 사망자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50% 이하가 된 것은 매우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사망자의 절반 이상이 65세 이상 고령층인 점을 고려해 맞춤형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