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교육청, 다문화 학생 대상 '동계방학 한국어 맞춤형 캠프' 운영
세종시교육청, 다문화 학생 대상 '동계방학 한국어 맞춤형 캠프' 운영
  • 홍종윤 기자
  • 승인 2022.01.17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교육청은 다문화 학생의 일상회복과 한국어 능력 향상을 위해 '동계방학 한국어 맞춤형 캠프'를 남세종종합청소년센터와 북부학교지원센터에서 운영한다.

이번 캠프는 다문화 학생 중 일상생활에서 의사소통의 불편함을 겪거나 교과 속 주요 어휘, 개념 부족으로 학습 부진이 우려되는 등 다문화 학생들의 다양한 배경을 반영해 학생 맞춤형 교육으로 계획됐다.

특히, 한국어 의사소통이 힘든 중도입국 학생 대상으로 한국어 맞춤형 교육을 요구하는 학교 현장의 의견을 반영했다.

학생 수준에 따라 교과 속 한국어 교육으로 한국어 어휘력 및 이해력 증진은 물론 한국문화 체험을 활용한 한국어 의사소통 능력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동계방학 한국어 맞춤형 캠프'는 학교에서 희망자 신청으로 선정된 13명의 다문화 학생들을 대상으로 남세종종합청소년센터에서 1월 10일부터 21일(10일간)까지, 북부학교지원센터에서 1월 17일부터 21일(5일간)까지 운영된다.

다문화 학생의 수준을 고려해 교과 속 주요 어휘나 개념 중심으로 한국어 맞춤형 교육이 이뤄지고, 중도입국 학생의 일상생활 의사소통 향상을 위하여 한국 문화(K-POP, 한국 영화, 전통 놀이 등)를 활용하는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한국어 맞춤형 캠프를 위해 마을강사와 학생 간 1:1 또는 1:3 이내로 진행된다.

남세종종합청소년센터에서 캠프에 참가한 늘봄초 김?? 학부모는 "한국에 온 지 얼마 되지 않아 한국어 말하기가 힘들었는데, 방학에 한국어를 많이 배울 수 있어 도움이 될 것 같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김동호 민주시민교육과장은 "다문화 학생의 한국어 능력은 안정적인 학교생활 적응과 자신의 재능을 펼칠 수 있는 필수 요소이다"라며 "동계방학 한국어 맞춤형 캠프를 통해 학습에 필요한 어휘, 개념을 익히고, 한국문화를 활용하여 의사소통 능력을 상승시켜 다문화 학생들의 자존감 향상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임전수 정책기획과장은 "다문화 학생들이 겨울방학 동안 편안한 분위기에서 한국어 의사소통 능력을 체득하고 심리적 안정감도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방침이다"라며 "학생들이 소외되지 않고 자신의 적성과 잠재력을 발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기회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세종시교육청 다문화교육지원센터는 다문화 학생들이 일상회복과 한국어 능력 향상을 위해 교육 기회를 마련하고, 북부학교지원센터는 다문화 학생들이 학교와 지역사회의 구성원으로 생활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