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수도 세종' 위한 선결과제는 '인프라 확충'
'언론수도 세종' 위한 선결과제는 '인프라 확충'
  • 홍종윤 기자
  • 승인 2022.01.20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국가균형발전지원센터, 조성방안 보고서 발표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가 언론수도로 성장하기 위한 언론단지 조성방안에 대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20일 세종시국가균형발전지원센터(센터장 김수현)가 우희창 박사에게 연구용역을 의뢰한 '언론수도로 성장하기 위한 미디어단지 조성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세종시가 언론단지를 조성할 수 있는 방안으로 ▷프레스센터 설립 ▷미디어스트리트 조성 ▷미디어시티 조성 등 3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는 것이다.

우희창 박사는 가장 먼저 한국프레스센터 세종분원 혹은 세종프레스센터를 설립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단독 건물에 설치할 수 있고 세종의사당이 건립될 경우 국회 소통관에 설치할 수 있는 방안이다. 단기과제로 세종시 단독 추진이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다음으로 미디어스트리트 조성을 제안하였다. 미디어스트리트는 세종언론거리를 조성하는 방안이며 서울 상암DMC를 모델로 한다.

각 언론사들이 개별적 입주하는 형태로, 언론사와 미디어 제작시설이 직접된 중심가로 조성하는 방안이다. 정부와 세종시의 공동추진이 가능한 중기과제로 전망했다.

□또한 상암DMC와 고양 영상밸리를 모델로 한 세종미디어시티(SMC) 추진을 제안했다. 이는 미디어단지나 첨단 디지털미디어 엔터테인먼트(M&E)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방안으로, 국가사업으로 진행해야 실현 가능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앞서 정부는 국회법 개정 이후 처음으로 2021년 12월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총리 주재로 제22차 세종특별자치시지원위원회를 개최하고 '국회 세종시대 열어 명실상부한 정치·행정수도로 발돋움'할 것을 국정과제로 발표하였다.

이 회의 결과에서 특히 주목할 만한 것은 정부 스스로 세종시를 '정치·행정수도'로 지칭한 점, 그리고 지원기능 확충을 위하여 언론기관을 포함한 연관기능의 이전 수요를 토지이용계획에 반영할 계획임을 밝힌 점이다.

이에 따라 세종시는 세종의사당 주변의 인프라로 국회타운은 물론이고 미디어단지도 종합적으로 검토할 계획임을 밝혔다. 우희창 박사는 언론단지 조성에 대한 정부와 세종시의 추진 의지가 확인된 것에 의미가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12일 충청권 4개 시·도는 '제20대 대통령 선거 충청권 공동 공약'을 채택?건의하였으며 14개 대선 공약 과제 중 세종 미디어단지 SMC 조성이 세종시의 건의안에 포함되어 있어 눈길을 끌었다.

채택된 14가지 공약이 대통령 후보를 내는 주요 정당에 전달되는 만큼 세종시가 미디어단지 조성에 대해 강한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 할 수 있다.

한편, 세종시는 행정수도에 걸맞은 미디어 거점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MBC, YTN, 한겨례, 연합뉴스, 경향신문 등 17곳의 언론과 업무협약을 맺었으며 국회세종의사당 이전을 고려한 공간 구상 등을 새롭게 검토 중이다.

우희창 박사의 연구보고서는 세종시 국가균형발전지원센터 홈페이지(http://sjcitycenter.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