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충남선관위, 설 명절 위법행위 예방·단속활동 강화
대전·세종·충남선관위, 설 명절 위법행위 예방·단속활동 강화
  • 모석봉 기자
  • 승인 2022.01.20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절 선물·지방자치단체 예산집행 빙자한 위법한 금품 제공 중점 단속
최고 5억원 신고포상금… 금품 등 제공받은 사람에 50배 이하 과태료 부과

[중부매일 모석봉 기자] 대전·세종·충남선거관리위원회는 제20대 대통령선거와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정당·입후보예정자 등이 설 명절 인사 명목의 명절 선물을 유권자에게 제공하는 등의 위법행위가 발생할 우려가 있어 전국적으로 예방·단속활동을 강화한다.

우선 정당·국회의원·지방자치단체장·지방의원·입후보예정자 및 관련 기관·단체 등에게 관련 법규와 주요 위반사례를 적극 안내해 법을 몰라 위반하는 일이 없도록 사전 예방활동에 주력하되, 사전 안내에도 불구하고 위법행위가 발생하는 경우 고발 등 엄중하게 조치할 방침이다.

특히 올해는 양대 선거를 앞두고 있는 만큼 입후보예정자 등의 택배 이용 선물 제공과 지방자치단체의 예산집행을 빙자해 위법한 금품을 제공하는 등의 기부행위를 중점 단속하는 한편, 위법행위 발생 시 광역조사팀을 동시에 투입하고 휴대폰 등 디지털포렌식 및 디지털인증시스템 등 과학적 조사 기법 등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금품이나 음식물 등을 제공받은 사람에게는 최고 3천만 원의 범위에서 50배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되, 자수한 사람에게는 사안에 따라 과태료를 감면해 주고, 위법행위 신고자에게는 최고 5억 원의 포상금도 지급한다고 밝혔다.

명절에 선거법을 위반해 조치된 주요 사례로는 ▷입후보예정자가 선거구민 290여 명에게 김 세트(총 277만4천 원)를 제공한 사례(과태료 2천456만7천 원) ▷입후보예정자가 선거구민 7명에게 주류, 생활용품 세트(총 39만3천 원)를 제공한 사례(과태료 281만5천 원) ▷지방의회의원이 선거구민 등 78명에게 한라봉 84박스(총 168만 원)를 제공한 사례(과태료 1천680만 원) ▷지방자치단체장이 예산으로 사과(46만 원)를 구입한 후 선거구민 등에게 8회에 걸쳐 지역 특산품 홍보 명목으로 제공한 사례 등이 있다.

대전·세종·충남선관위 관계자는 "설 연휴기간 중에도 선거법 위반행위 신고·접수 체제를 유지한다"면서 "위법행위를 발견하면 전국 어디서나 1390번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