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충북지부, 교육 공공성 강화 위해 협력 촉구
전교조 충북지부, 교육 공공성 강화 위해 협력 촉구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2.01.20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영재고등학교 설립 추진 중단하라"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충북지부(이하 전교조 충북지부)는 20일 "고교 서열화와 경쟁 교육을 부추기는 AI 영재고등학교 설립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전교조 충북지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충북도는 명문고 추진의 명분과 충북도교육청은 차세대 AI 인재 양성이 절실하다는 명목으로 AI 영재고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들은 "AI 영재고는 학급당 학생수 10명, 학년별 12학급 기준으로 예상 사업비는 약 910억원으로 이것이 명문고가 아니고이무엇이냐"며 "이는 교육 공공성을 훼손하는 자사고 전철을 밟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AI 영재육성을 명분으로 내세우고 있지만 AI 교육의 의미와 교육과정 운영도 없는 상황에서 영재학교를 설립하려는 것은 특권교육이고, 경쟁교육과 다르지 않다"고 꼬집었다.

전교조 충북지부는 "특수목적고(자사고 등)의 교육 양극화와 교육의 공공성을 침해하는 문제의식이 아직 해결되지 않았고 지금의 과학중점학교와 과학고등학교에서 AI 관련 교육과정에 정보과학 등의 교과목을 증설하면 충분히 핵심인재를 육성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AI 영재고를 통한 명문 교육과 특권 교육의 관점이 아니라 소멸 위기에 처한 지자체의 고충과 교육의 양극화를 해결하는 해법을 먼저 고민해야 한다"며 "충북도육청과 충북도는 교육의 공공성 강화와 교육 불평등을 해소하는 일에 협력하고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I 영재고 설립은 지난 2018년 이시종 지사와 김병우 교육감이 서명한 무상급식 합의서에 있는 '미래인재 육성' 조항을 이행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달 아동 교육재난지원금 지급 문제와 무상급식비 분담금을 놓고 갈등하던 충북도와 도교육청이 협상을 통해 도출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