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오미크론 대응체제로 신속 전환" 지시
文 "오미크론 대응체제로 신속 전환" 지시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2.01.20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우리나라도 이제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되는 게 기정 사실화됐다"며 "정부는 그동안 준비해 온 오미크론 대응체제로 신속히 전환하고, 총리 중심으로 범부처가 총력 대응하라"고 주문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이같이 문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전했다.

이집트를 공식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어 "국민들께도 오미크론 상황과 정보를 소상히 알리고, 협조를 구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다행스러운 것은 위중증 환자 발생 수가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다는 점"이라며 "지금까지 그랬듯이 이번에도 함께 힘을 모으면 오미크론 파고를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오늘은 코로나 국내 유입 2년이 되는 날"이라며 "그동안 협조와 헌신으로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 온 국민들과 의료진들에게 각별히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