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수거함에 신생아 버린 20대 친모 징역 12년
음식물수거함에 신생아 버린 20대 친모 징역 12년
  • 신동빈 기자
  • 승인 2022.01.21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지방법원 마크
청주지방법원 마크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갓 출산한 친딸을 음식물수거함에 버린 20대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21일 청주지법 형사11부 이진용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 기소된 A(26)씨에게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갓 출산한 피해자의 신체를 훼손하고 음식물 쓰레기통에 방치해 살해하려해 죄질이 좋지 않다"며 "피해자에게 지우기 힘든 상처를 남긴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해 8월 18일 오전 6시께 청주시 흥덕구의 한 음식점 음식물수거함에 친딸을 버렸다. 아이는 다행히 같은 달 21일 오전 3시께 지나는 행인에 의해 발견됐다.

한편 검찰은 A씨의 친권 행사 제한을 위해 친권상실을 법원에 청구했다. 첫 심리는 다음 달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