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오창읍 축전지 제조공장 폭발사고, 3명 구조 1명 고립
청주 오창읍 축전지 제조공장 폭발사고, 3명 구조 1명 고립
  • 신동빈 기자
  • 승인 2022.01.2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 첫 브리핑 “판넬식 구조 건물, 붕괴 위험은 없어”
21일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축전지제조공장 화재현장에서 이성룡 청주동부소방서 예방안전과장이 1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신동빈
21일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축전지제조공장 화재현장에서 이성룡 청주동부소방서 예방안전과장이 1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신동빈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충북 청주시의 한 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 1명이 고립됐다.


충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21일 오후 3시께 청원구 오창읍의 한 축전지 6층 규모 제조공장 4층 보일러실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근무하던 직원 3명이 다쳤다. 이들은 화재 발생 30여분 만에 출동한 소방에 구조됐다. 고립된 것으로 알려진 직원 1명은 소방이 구조작업을 진행 중이다. 


소방은 이날 오후 3시 40분 현재 대응2단계를 발령, 인명구조 및 화재진압에 나서고 있다. 


동원인원은 105명이며 동원장비는 펌프차 9대, 화학차 4대 등 33대다. 또 세종소방서로부터 파괴형 방수차 등을 요청한 상태다


이성룡 청주동부소방서 예방안전과장은 “공장이 조립식 판넬구조로 내부수색에 어려움이 있지만, 붕괴위험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