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땅값 2년 연속 상승률 1위
세종시 땅값 2년 연속 상승률 1위
  • 이완종 기자
  • 승인 2022.01.24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세종시 땅값 상승률이 2년 연속 전국 1위를 기록했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세종시의 땅값 상승률은 7.06%로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이는 전년(10.62%)에 이어 2년 연속 전국에서 가격이 많이 뛴 지역인 셈이다.

그 뒤를 서울(5.31%), 대전(4.67%), 대구(4.38%), 경기(4.30%), 인천(4.10%), 부산(4.04%) 등의 순이었다.

여기에는 세종시가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지정과 국회의사당 분원 설치 등으로 인한 개발 기대감이 고조되면서 집값이 뛴데 이어 토지 투자 수요도 늘어났다는 분석이다.

세종시 중에서도 조치원읍(14.32%)과 장군면(13.92%), 연서면(11.86%), 연서면(11.64%), 연동면(10.99%) 등 외곽 지역의 상승률이 컸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난해 전국적으로 주택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속도를 내고,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등 교통 호재가 더해지면서 해당 지역 위주로 땅값이 오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완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