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전통시장 배송도우미·차량배송서비스 호응
영동전통시장 배송도우미·차량배송서비스 호응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2.01.25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방문객이 구입한 물건을 배송도우미가 무료로 배송해 주고 있다. / 영동군
시장방문객이 구입한 물건을 배송도우미가 무료로 배송해 주고 있다. / 영동군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충북 영동군이 전통시장 활성화와 지역 경제 살리기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영동전통시장 배송도우미&차량배송서비스가 호응을 얻고 있다.

군은 코로나19 장기화와 경기침체, 대형마트, 온라인 쇼핑몰 등의 소비패턴 변화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전통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영동전통시장에서 '배송도우미, 차량배송서비스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중장년층 고객들과 한 번에 다량의 물품을 구입하는 고객들이 큰 만족감을 보이고 있으며 이용 횟수도 점차 늘어나고 있다.

'배송도우미'는 시장방문객이 구입한 물건을 배송도우미가 버스정류장이나 주차장까지 무료로 배송해 주고 '차량배송서비스'는 많은 양의 물품을 자택까지 배달해주는 사업이다.

두 사업 모두 시장 이용객들의 편의증진과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사업이다.

지난해 배송도우미는 약 2천500회, 차량배송서비스는 약 350회를 전통시장을 찾는 고객들이 이용하는 등 전통시장의 핵심 편의서비스로 자리잡았다.

군과 전통시장상인회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추진하는 배송도우미와 차량배송서비스 사업이 군민들의 시장 이용 편의성을 높여 전통시장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비스 이용시간은 오전 9시에서 오후 5시까지이며, 서비스 이용을 원할 경우 물건을 구입한 영동전통시장 내 점포에 요청하여 이용하면 된다.

군은 이 배송도우미와 차량배송서비스 이외에도 전통시장 구매 편의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활성화 시책을 집중 추진할 방침이다.

영동전통시장 공동판매장 조성, 영동전통시장 노후전선 교체, 화재알림시설 설치, 로컬푸드직매장 리모델링 등 다양한 기반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최근에는 설명절을 앞두고 군 공직자들부터 앞장서 전통시장에서 명절선물, 제수용품 등을 구매하는 등 지역상인들의 어려움을 함께하고 있으며, 주민들의 적극적인 전통시장 이용을 독려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대형마트처럼 전통시장도 고객의 입장에서 장보기 편하고 다시 가고 싶은 곳으로 만들어 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방문하는 것만으로 좋은 추억이 되고, 꼭 다시 찾고 싶어지는 전통시장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