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에 고작 49명' 충북대, 의대정원 최하위권
'1년에 고작 49명' 충북대, 의대정원 최하위권
  • 신동빈 기자
  • 승인 2022.01.25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지역 比 5분의 1 수준, 의료불균형 해소 절실
20명만 늘려도 효과 뚜렷… 거점대학 활용 목소리
충북대병원 전경 / 중부매일DB
충북대병원 전경 / 중부매일DB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지역 의료불균형 해소를 위해 전국 최하위 수준인 충북대학교 의대정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최근 건국대 글로컬캠퍼스 논란으로 충북 북부지역 의료공백 현실이 여실히 드러나면서, 지역 유일의 상급종합병원인 충북대병원의 역할이 강조돼야 한다는 의견이다.

올해 지역별 의과대학 정원수(수도권·의전원 제외)를 살펴보면 충북(충북대 49명)은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최하위 수준이다. 이러한 수치는 도세가 비슷한 인접 시·도와 비교해 보면 그 차이를 명확히 알 수 있다. 먼저 충남의 경우 매년 243명의 의대 신입생을 받고 있다. 충북의 5배에 달하는 수치다. 대전도 두 개의 대학에서 89명의 인원을 모집한다. 인접한 강원 역시 269명이 지역 4개 대학에 지원한다. 전라도와 경상도 역시 사정은 비슷하다. 각 지역 모두 매년 수백명의 의료인력을 수급 중이다.

의대 입학정원이 충북보다 적은 지역은 울산(울산대 40명)과 제주(제주대 40명) 뿐이다. 이 두 지역의 자치단체의 경우 충북보다 인구와 면적 등이 현저히 작은 것을 감안하면, 충북의 의료인력 수급상황이 얼마나 열악한지 알 수 있다.

지역별 의과대학 정원 수 *수도권·의전원 제외
지역별 의과대학 정원 수 *수도권·의전원 제외

특히 최근 건국대 충주병원 문제가 수면 위로 드러나면서, 의료정원 확충은 충북 최대 현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충북지역 의료불균형 해소를 목적으로 설립된 건국대 의전원이 충주를 의료인력 충원 수단으로만 이용한 것이 교육부 조사로 드러났다.

현재 정부는 이러한 의료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지방의대를 추가로 설립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공공의대 성격의 대학을 만들고, 졸업 후 지역 근무 등을 의무화해 의료인력을 충원하겠다는 생각이다. 하지만 이런 정책은 오히려 인재만 빼가고, 의료서비스 질은 하락하는 '서울과 지방 간 의료식민지화'를 가속화한다는 것이 지역 의료계 입장이다.

한정호 충북대병원 기획조정실장(소화기내과 교수)은 "지역의대를 신설한다고 해도, 그들을 수련할 병원과 교수는 어디서 구하겠다는 것인지 의문"이라며 "중소도시에 대학병원을 새로 지어도 사람들이 가지 않을 것이며, 그렇다면 의료인력만 빼가는 울산대·건국대 사태가 되풀이 될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책이 시행돼도 10년은 넘게 걸리는 신설문제가 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타당한 것인지 따져봐야 한다"며 "충북대 의대정원을 20명만 늘려줘도 5~6년 후 전문의료인력이 바로 배출되는데, 이러한 지역 거점 국립대를 활용하지 않고, 정치논리에 따라 현실성 없는 공약만 남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