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역 동아라이크텐 조기 매각 놓고 '갈등 심화'
오송역 동아라이크텐 조기 매각 놓고 '갈등 심화'
  • 박건영 기자
  • 승인 2022.03.15 17:50
  • 댓글 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해운, 터무니 없는 가격 책정… 비대위 "법 허점 노린 폭리" 비난
오송역동아라이크텐 비상대책위원회가 15일 오송역동아라이크텐 정문에서 임대사업자의 조기매각을 규탄하고 있다. /박건영
오송역동아라이크텐 비상대책위원회가 15일 오송역동아라이크텐 정문에서 임대사업자의 조기매각을 규탄하고 있다. /박건영

[중부매일 박건영 기자] 조기매각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민간임대아파트 오송역동아라이크텐 주민들의 반발 수위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오송역동아라이크텐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15일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오송바이오폴리스지구에 위치한 오송역동아라이크텐 아파트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대사업자 ㈜대한해운이 법의 허점을 파고들어 폭리를 취하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대한해운은 주민들과 어떤 상의도 없이 합당한 근거도 제시하지 않으며 터무니 없게 높은 매각가를 책정하면서 조기매각을 추진하고 있다"며 "분양이 안돼 자금 어려움을 겪고 있을 때 입주함으로써 도움을 줬던 임차인들을 아파트 건설을 위한 수단으로만 보고 있다"고 규탄했다.

또 "공공택지임에도 분양가 상한제를 받지 않으며, 임차인들이 분양가 산정근거를 요구해도 알려줄 의무가 없다며 묵묵부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더구나 미분양 규모를 줄이기 위해 사업 시행자에게 임대전환을 권고했던 충북도와 청주시가 법에 위촉되지 않아 관여할 수 없다는 답변을 내놓으면서 입주민들은 기업과 힘든 싸움을 해야하는 상황에 놓였다고 입주민들은 전했다.

오송역동아라이크텐은 지난 2017년 2월 ㈜대한해운이 분양아파트로 주택건설사업승인을 받아 분양을 시작했으나 당시 높은 분양가로 청약이 저조해 민간임대아파트로 전환된 곳이다.

오송역동아라이크텐 비상대책위원회가 15일 오송역동아라이크텐 정문에서 임대사업자의 조기매각을 규탄하고 있다. /박건영
오송역동아라이크텐 비상대책위원회가 15일 오송역동아라이크텐 정문에서 임대사업자의 조기매각을 규탄하고 있다. /박건영

하지만 돌연 지난 1월 ㈜대한해운이 지난해 6월부터 입주를 시작해 입주 2년이 채 되지 않은 시점에서 조기매각을 추진하면서 갈등이 빚어졌다.

특히 최초 분양가인 3.3㎡당 818만원, 84㎡ 기준 2억8천만원을 훨씬 웃도는 3.3㎡당 1천450만원, 84㎡기준 4억8천만원의 높은 매각가를 책정하면서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창복 2022-03-21 17:21:07
이번 지방선거때 봅시다.
누가 적극적으로 시민을 위하는지....

킹받네 2022-03-16 12:46:21
아니 첨에 들어올땐 분양가언저리라며? 들어올땐 지금 분양안되서 임대라하고 2030세대 내집마련의기회 희망을 준다고할땐언제고?? 죄다 구라였노 아 내가 2030세대다 ㅋㅋㅋ

20대청년어쩔티비 2022-03-16 11:57:28
정권교체되자마자 조기매각 일방적으로 통보하네ㅋㅋ 일단4억8천 불러놓고 혹시라도 분양 안되면 1억씩양보해서 3억8천하려고 공사치고있네 1000세대면 2천억이네? 대장동사건 보고 영감얻음?? 따라하고싶나ㅋㅋㅋ

안녕 2022-03-15 22:34:35
서민 피 빨아먹고 사는 기업, 서민한테 좀 베풀어라

하늘 2022-03-15 21:33:44
정치하는 너거들이 똥싸놨으니 똥치워라
국민세금으로 지원받고 입주민 피와같은돈으로. 분양위기넘기고, 이제 살만하니 제2의 대장동을 만드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