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비위 의혹' 충청권 3선 박완주 제명… 민주당 '초비상'
'성비위 의혹' 충청권 3선 박완주 제명… 민주당 '초비상'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2.05.12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힘 충남도당 "충절의 고장서 참담한 일"
박완주
박완주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을 지낸 충청권 3선 박완주 국회의원(천안 을)이 보좌관 성추행 의혹으로 제명됐다.

민주당은 12일 박 의원을 성비위 의혹으로 제명했다고 밝혔다.

국회 안팎에서는 당 차원에서 박 의원의 거취를 정리한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민주당은 지방선거 후보 등록 첫날인 이날 '초비상'이 걸렸다.

대선 패배의 충격을 딛고 지방선거에서 승리해 정국 주도권을 내주지 않겠다는 계획이었지만 당 중진의 성비위 의혹으로 날벼락을 맞은 셈이다.

당에서는 박 의원의 제명이 더할 수 없는 악재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비롯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이르기까지 반복된 성추문으로 지탄을 받아온 상황에서 또 한 번 '성비위 의혹' 정당이라는 오명을 자초한 셈이기 때문이다.

박 의원의 제명이 사실상 지방선거 출정일에 나왔다는 점도 그 충격을 더해주고 있다.

민주당은 애초 이날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지도부가 총출동한 가운데 '필승 결의 공명선거 다짐'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었지만 취소했다.

당은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에 문의한 결과 공식선거 운동에 들어가기 전에 외부에서 하는 기자회견이 선거법을 위반할 소지가 있어 취소했다'고 전했다.

이런 설명에도 박 의원의 제명 결정이 내려진 지 1시간 남짓 뒤에 이 같은 일정을 취소하면서 결국 예상치 못한 악재 속에 당이 그만큼 충격에 휩싸인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국민의힘 충남도당은 이와 관련해 이날 성명을 내고 "양반의 고장인 충남과 충절의 도시 천안에서 참담한 일이 벌어졌다"며 "박 의원은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시민들에게 석고대죄 함이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충남도당은 "민주당은 이미 오래전에 박 의원의 성 추문을 조사하고 있었지만 이제야 제명했다"며 "국회 차원에서 의원직 박탈이 논의되고 있지만 이를 기다릴 일이 아니고 (박 의원) 스스로 반성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