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야간통행 취약 지역에 보안등 신설
증평군, 야간통행 취약 지역에 보안등 신설
  • 송창희 기자
  • 승인 2022.05.16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성베르힐 앞·초중 6길에 LED 가로등 교체
증평군청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증평군이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는 마음 편한 안심도시 구현을 위해 야간통행 취약지구에 가로등을 지속적으로 신설·보완한다.

증평군은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읍·면을 통해 가로등 신규설치를 신청 받은 18개소에 이달 17일 보완등 신설을 완료한다.

가로등 수요조사는 상·하반기 1차례씩 연 2회 실시하고 있다.

이에 앞서 3월에는 가로등의 노후화로 인해 자주 소등되었던 구간가로등을 교체하는 작업도 마쳤다.

증평읍 장동리 1km(대성베르힐 앞 도로)와 초중리(초중 6길) 700m 구간 가로등을 LED등기구로 전면 교체했다.

또한 증평군은 괴산경찰서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원룸밀집지역, 골목길 등 보안등이 설치되어 있지 않거나 조도가 낮은 취약지 7개소를 선정해 보안등을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한달 평균 70여건, 연간 800여건의 고장 및 불편시고를 처리하고 있다.

증평군은 "하반기에도 군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보안등이 필요한 지역에 10여개의 보안등을 신설하고 개선할 예정"이라며 "여성친화도시의 이미지에 맞는 안전한 야간 보행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