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식 고용부장관, 취임 첫 인사는 9급 공채 출신 발탁
이정식 고용부장관, 취임 첫 인사는 9급 공채 출신 발탁
  • 나인문 기자
  • 승인 2022.05.16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5년 이후 27년 만에 9급 공채 출신 운영지원과장 임명
능력과 전문성을 최우선 고려한 공정한 인사운영 예고
정병팔 과장
정병팔 과장

[중부매일 나인문 기자]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새 정부 취임 후 첫 인사로 운영지원과장에 9급 공채 출신을 27년만에 발탁해 주목받고 있다.

이 장관은 첫 과장급 인사를 단행하면서 부처 내 인사를 책임지는 운영지원과장에 1966년생인 9급 공채 출신인 정병팔 과장을 임명했다.

운영지원과장은 1만3천여명에 달하는 고용노동부 직원들에 대한 인사·교육 등 부처 내부 살림을 총괄하는 자리로, 9급 출신 발탁은 1995년 이후 처음이다.

그동안에는 대부분 행정고시 출신들이 도맡아 왔으며, 중앙부처 내에서는 손꼽히는 핵심 보직으로 분류된다.

지난해 4월부터 감사담당관으로 재직해 온 정 과장은 1989년 부천지방노동사무소에서 공직에 첫발을 내디딘 후 30년 넘게 본부와 지방관서를 오가며 정책수립과 집행업무를 두루 경험한 대표적인 실무형 전문가로 알려졌다. 일자리·직업훈련 등 전문분야 외에도 기획재정, 운영지원, 감사 등 행정지원 분야에서도 풍부한 경험을 갖춘 것으로 전해졌으며, 꼼꼼하고 빈틈없는 일처리와 함께, 직원들과의 격의 없는 소통으로 상하 신망이 두텁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정식 장관은 "능력과 전문성을 최우선 고려해 일 잘하는 사람을 쓰는 것이 공직 인사에서 공정의 가치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이러한 기본원칙을 바탕으로, 합리적이고 균형 있는 인사를 통해 고용노동부의 조직역량을 극대화함으로써, 국정현안을 효과적으로 달성해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