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충북도당, 국힘 김영환 후보 공세 본격화
민주 충북도당, 국힘 김영환 후보 공세 본격화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2.05.16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평 통해 고양 병 당협위원장직·경기지역 공천 관여 등 질타
당협위원장직은 국힘 홈페이지 작업 지연 실수로 보여···金측 "대응 안한다"
더불어민주당 로고. /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제공
더불어민주당 로고. /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제공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이 김영환 국민의힘 충북지사 후보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민주당 충북도당은 16일 "김 후보가 아직도 국민의힘 경기도당 홈페이지에 고양시병 당협위원장으로 버젓이 올라가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 충북도당은 이날 논평에서 "호적정리도 없이 '두 집 살림'을 해 온 셈"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본보 확인결과, 국민의힘 경기도당 홈페이지에는 이날까지 김 후보가 고양시 병 당협위원장으로 돼 있다.

하지만 이는 국민의힘 경기도당의 홈페이지 관리 실수로 보인다.

같은 당 경기지사 후보인 김은혜 전 분당 갑 당협위원장도 여전히 같은 홈페이지에 게재돼 있어서다.

국민의힘 이날까지 김 후보 지역구였던 고양시 병 선거구의 조직위원장을 공모해 후임 인선에 나선 상태다.

민주당 충북도당은 이외에도 "최근 서울의 모 언론은 김 후보가 국민의힘 고양시장과 고양시의원 공천권을 놓고 이전투구를 벌여 시민들로부터 큰 반발을 사고 있다고 보도했다"며 "자신이 공천하고자 하는 후보가 순번에서 밀리자, 충북지사 선거운동을 중단하고 문제제기를 위해 상경까지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는 출향 50년 만에 돌아온 '충북 초보'"라며 "밤을 새우며 충북을 공부해도 부족할 판에 다른 지역 선거에 나서 감놔라 대추놔라 하고 있으니 참으로 애석하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김 후보 측 관계자는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고교·대학 후배인 노영민 민주당 충북지사 후보 측의 신경전에 말릴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