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대전시장 후보 "신·구도심 균형상생개발 시대 연다"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 "신·구도심 균형상생개발 시대 연다"
  • 모석봉 기자
  • 승인 2022.05.19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드림타운' 반값으로 낮춰 청년·신혼부부 혜택 대폭 늘린다

〔중부매일 모석봉 기자〕이장우 국민의힘 대전시장후보는 19일 공식 선거운동 첫 공약으로 '신·구도심 균형 상생 개발'을 의제로 도시개발 공약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허태정 시정의 도시개발은 '특혜·비리' 의혹으로 얼룩졌다"고 전제하고 윤석열 정부 공약과 연계한 도시정비사업(재개발·재건축) '신속·주민수혜' 프로젝트를 비롯 대전 도시개발을 혁신할 공약을 제시했다.

첫째 윤석열 정부와 함께 도시정비사업 전담 조직을 구축 대전형 '재건축·재개발' 패스트트랙으로 신속하고도 주민 수혜를 높이는 사업 지원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도시정비사업 인허가의 경우 접수 즉시 심의에 착수해 건축·경관심의, 교통영향평가 등을 통합심의 등 방법으로 인허가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한다는 방침이다.

둘째 허태정 후보가 당초 3천 세대 공급을 약속했지만, 아직 턱없이 부족한 '대전드림타운' 60~80% 가격 공급을 반값으로 낮춰 청년·신혼부부 혜택을 대폭 늘린다는 공약도 제시했다. 구도심에 청년·신혼부부 주택을 공급하면, 신도시 용적율 등 혜택을 주는 규제혁신을 통한 신·구도심 상생 모델이다.

셋째 입주 30년이 넘은 둔산 신도시를 비롯한 노후 신도심 재건축 시대를 열겠다는 프로젝트도 제시했다. 재건축 규제 완화를 비롯해 제도정비, 주차난 등을 전격 해소해 상권활성화, 스마트도시 주거환경 조성 등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대전역세권과 둔산신도시권을 선진형 에너지 저감 친환경 '지하 도시'와 문화 콘텐츠를 복합하는 도심활성화 정책도 제시했다. 또한 대청호 수원을 관로로 유입해 대동천과 산내에서부터 대전천에 이르는 친수환경 조성 및 수변 신도시 조성 방안공약도 제시했다.

특히 이장우 후보는 허태정 시장 4년 동안 각종 특혜·비리 의혹으로 얼룩진 도시개발을 혁신해 "신·구도심 균형상생개발 시대를 열겠다는" 도시개발 비전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