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팬터그래프 비상하강장치' 개발
코레일, '팬터그래프 비상하강장치' 개발
  • 모석봉 기자
  • 승인 2022.05.19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손시 자동 작동해 급전장애 예방… 하반기 도입하는 전동차에 적용

〔중부매일 모석봉 기자〕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전동차에 전기를 공급하는 팬터그래프가 파손돼도 전차선 끊어짐을 방지하는 비상하강장치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팬터그래프 비상하강장치'는 전동차 운행 중에 실시간으로 팬터그래프의 상태를 감시하며 유사시 자동으로 팬터그래프를 하강시켜 전차선 끊어짐을 방지하고 급전장애를 예방한다.

팬터그래프는 고속주행에도 전차선과 접촉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스프링 등 탄성장치가 설치돼 있는데 팬터그래프가 파손되면 탄성장치가 튀어 올라 전차선이 끊어지기도 한다.

이러한 사고는 수도권전철에서 연평균 약 2~3회 발생하고 이에 따른 급전장애로 운행구간 내 모든 전동차가 1시간 이상 운행 중지되기도 한다.

코레일은 공기관(에어 호스)을 활용해 팬터그래프 상태를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비상 작동시키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공기관 압력으로 이상 유무를 확인하고 비상시 공기를 배출해 강제 하강시킨다.

또한 원활하고 신속한 동작을 위해 하강력을 증대시킬 수 있도록 팬터그래프의 구조를 개선했다.

코레일은 시험운영을 마치고 하반기 도입하는 신규 전동차부터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이재옥 코레일 기술안전검증센터장은 "고객 불편해소와 비용절감을 위해 내부 역량을 활용해 장치를 개발했다"며 "안전도 챙기고 유지보수 비용도 절감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나희승 코레일 사장은 "팬터그래프 비상하강장치가 단전사고 피해를 최소화해 중대재해예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속적으로 신기술을 개발하고 과감하게 도입해 현장맞춤형 안전시스템 마련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