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라이트월드 상인들 '선거법 위반 혐의' 공무원 고발
충주 라이트월드 상인들 '선거법 위반 혐의' 공무원 고발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2.05.19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장 기념 콘서트 입장권 12만장 무료 배포 주장
"2018년 지선 때 당한 '토사구팽' 되풀이 되지 않길 "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충주라이트월드 사태가 지방선거를 앞둔 정치권으로 확산되고 있다.

충주라이트월드 상인들이 개장 당시 콘서트 무료 입장권을 요구하거나 배포했다며 충주시 공무원 2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것과 관련, 충주시는 19일 입장문을 내고 "라이트월드 상인회 측에서 제기한 초대권·무료입장권 배포에 대해 시는 라이트월드 측에 해당 내용을 종용하거나 요구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시는 "오히려 라이트월드는 투자금 부족으로 인한 열악한 재정 상황을 입장료 수입으로 충당하기 위해 충주시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미흡한 준비 상황 속에서도 서둘러 개장했고 초대권과 무료입장권 배부 역시 라이트월드 개장과 맞물려 손님을 모으기 위한 홍보의 일환으로 라이트월드에서 배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원상복구가 마무리되고 상당 시간이 흐른 이 시점에 그간 제기했던 거짓 주장을 지금 다시 제기하는 것은, 정치 쟁점화하기 위한 행위로밖에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도 논평을 내고 "라이트월드 상인들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고발된 공무원 뿐 아니라 당시 선거 운동을 위해 시장직 직무대행을 맡겼던 조길형 시장도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충북도당은 "고발된 공무원을 비롯해 윗선의 개입 여부. 선거 결과에 영향은 없었는지 등 명명백백하게 의혹이 해결될 수 있도록 철저한 수사를 통한 진상규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