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농업기술센터, '괴산1호' 배추 고품질 종자생산
괴산군 농업기술센터, '괴산1호' 배추 고품질 종자생산
  • 서인석 기자
  • 승인 2022.05.24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배면적 확산 위해 대량 종자생산 돌입
괴산군 농업기술센터(소장 안광복)가 지역특화품종으로 육성하고 있는 '괴산1호' 배추의 종자생산을 추진하고 있다./괴산군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괴산군 농업기술센터(소장 안광복)가 지역특화품종으로 육성하고 있는 '괴산1호' 배추의 종자생산을 추진하고 있다.

신품종 배추 '괴산1호'는 지난 2018년부터 농촌진흥청과 함께 배추 신품종 공동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후변화 대응과 농업인의 소득향상을 위해 최종 선발된 품종이다.

잎과 통이 크고 줄기가 길며 높은 단맛이 특징인 '괴산1호'는 2018년, 2019년 괴산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열린 식미평가회와 2020년 괴산김장축제 관람객 대상 평가회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하는 등 호평을 받았다. 또한 꾸준히 농가를 대상으로 시범재배를 진행했으며, 지난해에는 그 규모를 확대해 체험농장 7농가와 일반재배 5농가를 합쳐 총 12농가 5천㎡의 규모로 시범재배를 실시했다.

괴산군 농업기술센터에서도 자체시험포를 운영해 '괴산1호'의 재배기술과 품종 특성 등을 연구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괴산1호' 재배 농가를 도왔다. 특히 올해는 재배면적 확산을 위한 대량 종자생산에 돌입했으며, 현재는 꿀벌을 활용한 수정작업과 꼬투리 생성 과정 중에 있다.

수정작업이 완료된 후 꼬투리 생성, 숙성(등숙), 수확, 건조, 정선과정을 거쳐 관내 농업인에게 공급할 예정이다.

'괴산1호' 배추의 주요 특성으로는 수확적기는 95~100일로 만기숙성형 배추이고 당도가 높고 조직이 단단해 아삭한 식감으로 맛이 좋고 김치로 담글 시 숙성이 천천히 이루어져 '처음처럼 끝까지' 맛있는 김치를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안광복 괴산군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절임배추로 유명한 괴산에서 괴산만의 지역특화 배추 품종을 육성해 절임배추 명성을 잇고 지속적으로 농업인 소득이 향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