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검사·처방·진료' 한 곳서…호흡기환자진료센터로 통합
코로나19 '검사·처방·진료' 한 곳서…호흡기환자진료센터로 통합
  • 나인문 기자
  • 승인 2022.06.12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나인문 기자] 정부가 앞으로는 코로나19 환자가 검사·처방·진료를 한 곳에서 받을 수 있도록 진료기관을 통합·정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기존에 분산돼 있던 호흡기의료기관 및 외래진료센터 등의 명칭이 '호흡기환자진료센터'로 통일한다.

지금까지는 검사와 처방, 진료 기관이 분산돼 코로나19가 의심되는 호흡기증상이 있을 땐 호흡기전담클리닉이나 호흡기진료 지정의료기관에 가서 진단검사를 받아야 했다.

또한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이 나오면 치료제를 처방받고 재택치료에 들어가는데, 만약 추가 진료가 필요하면 외래진료센터를 방문하거나 비대면 의료기관으로부터 전화 상담을 받아야 했다.

이처럼 검사, 처방, 진료를 담당하는 기관이 서로 다르다 보니 유증상자와 환자들은 여러 진료기관을 전전해야 해 불편이 컸다. 각 기관의 명칭도 다르고 기능도 달라 혼선이 있었다.

하지만 앞으로 호흡기전담클리닉은 원스톱 진료기관으로 자동 전환되고, 그 외 기관은 지방자치단체장이 시설·인력 기준 등을 고려해 지정·관리하게 된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입원치료가 필요한 중증환자의 경우 보건소 및 지방자치단체의 배정 절차에 따라 전담치료병상에 입원하고, 경증 환자는 동네 병·의원 의사의 진단 이후 일반 격리병상으로 자율 입원하게 된다"며 "검사와 처방, 진료를 모두 하는 호흡기환자진료센터를 지속적으로 확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위기대응 시에는 불확실성이 큰 만큼 과학적 근거생산 및 분석을 최대화하고, 전문가의 독립적인 검토에 기반한 방역정책 결정을 지원하기 위한 민간전문가 중심의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를 구성·운영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