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출신 이인영 "이재명·송영길 왜 출마했나" 비판
충주출신 이인영 "이재명·송영길 왜 출마했나" 비판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2.06.12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권 도전 '시동' 해석
이인영 의원<br>
이인영 의원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충주출신 더불어민주당 4선 이인영 의원(서울 구로갑)이 6·1 지방선거 참패 원인으로 이재명 상임고문과 송영길 전 대표의 출마를 지목하고 나섰다.

문재인정부에서 통일부 장관을 지낸 이 의원은 지난 11일 페이스북에서 "이재명 의원, 송영길 전 대표, 왜 출마했는가. 이기고자 한 것이 아니냐"며 "그런데 공천 담합 아니냐는 불신을 남겨둬 승리의 구도를 잡기가 처음부터 쉽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의원과 송 전 대표가 (출마하지 않고) 전국을 돌며 대선 패배를 안타까워한 사람들의 발걸음을 투표장으로 나서게 했더라면 어땠을까. 제 생각에는 (이 의원의) '방탄 출마' 논쟁보다 훨씬 강력하게 많은 후보에게 힘이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86그룹 당권 주자이기도 한 이 의원은 박지현 전 공동비대위원장이 지방선거 도중 '86그룹 용퇴론'을 주장한 것 역시 적잖은 패인으로 작용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박 전 위원장을 향해 "이재명과 송영길은 출마하도록 드라이브 걸고 586 용퇴론을 얘기한 건 모순이다. 그 두 분도 586 아닌가"라며 "더더욱 선거기간 한복판에서의 문제 제기는 참 난감했다. 586 후보들을 힘들게 했고 모두를 힘 빠지게 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지방선거 직전 민주당이 이른바 검수완박(검찰수사권 완전박탈) 입법을 강행한 것과 관련해서는 "검수완박보다 뭉툭해 보여도 검찰개혁이란 표현이 좋았다"며 "검찰개혁은 국민이 찬성하는데 박탈은 낯설어한다. '사이다'가 늘 좋은 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민형배 의원이 입법 강행을 위해 탈당한 데 대해서도 "탈당까지 하면서 추진한 것은 대중의 정서에는 좀 무리로 비친 것도 사실"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 의원의 이런 언급은 당권 도전을 염두에 둔 행보로 해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