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계 교란종 '미국가재' 첫 과학적 퇴치전략 짠다
생태계 교란종 '미국가재' 첫 과학적 퇴치전략 짠다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2.06.12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꺼비생태공원서도 서식… 환경부, 2024년까지 관리방안 수립
지난해 청주시 두꺼비생태공원에서 잡힌 미국가재. /연합뉴스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청주 두꺼비생태공원에서도 서식중인 '미국가재'를 과학적으로 퇴치하기 위한 방안이 마련된다.

미국가재 황소개구리나 블루길 같은 생태계 교란종이다.

환경부는 국립생태원에 의뢰해 미국가재 생태와 생태계에 끼치는 영향을 파악하고 이를 토대로 관리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올해 기초조사를 진행하고 내년 트랩 등을 활용한 제거 실험을 벌인 뒤 후년 과학적 퇴치전략을 담은 관리방안을 마련한다는 것이 환경부 계획이다.

종합적인 미국가재 관리방안이 수립되는 것은 처음이다.

구체적으로 국내 미국가재 수를 추정하기 위한 서식밀도 조사가 이뤄진다.

국내 미국가재가 어디에서 왔는지 추적하는 유전자 분석도 실시된다.

미국가재는 2019년 10월 갑각류로선 처음으로 생태계 교란 생물로 지정됐다.

미국가재는 스페인과 프랑스 등 유럽과 일본, 아프리카 등에 유입됐을 때 생태계에 큰 문제를 일으켰다.

어릴 때 육식성이 강해 동종을 잡아먹기도 한다.

일본에서는 미국가재가 일본가재 서식지를 파괴하면서 이제 일본가재는 북쪽 일부에만 서식한다.

2019년 국립생태원 연구진 논문(외래생물 미국가재의 국내 자연생태계 정착 보고) 등에 따르면 국내에선 1987년 서울 용산구 용산가족공원에서 처음 미국가재가 발견됐다.

국립생태원과 민간연구원 연구진이 2019~2020년 영산강·만경강·금강·한강·섬진강 228개 지점을 조사해보니 14개 지점(영산강 6곳·만경강 5곳·섬진강 2곳·금강 1곳)에서 미국가재 서식이 확인됐다.

청주시 두꺼비생태공원, 율소제 등 전북 완주군 일대, 전남 함평군 모산리방죽 등에도 미국가재가 산다.

누군가 관상용으로 들여온 미국가재를 무단으로 방사하면서 자연에 퍼진 것으로 전문가들은 추정한다.

국내에 미국가재가 몇 마리나 되는지는 아직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다.

다만 영산강유역환경청이 재작년과 지난해 영산강과 지류에서 잡아낸 미국가재는 각각 2천23마리와 3천901마리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