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의는 타협과 양보가 전제돼야
합의는 타협과 양보가 전제돼야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2.06.16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스크 칼럼] 정구철 충북북부본부장

한국교통대학교가 초유의 세번째 총장 직무대행 체제를 맞게 됐다.

교통대는 박준훈 전 총장의 임기 만료로 지난 14일 이임식을 열었지만 이날까지 차기 총장을 선출하지 못해 교무처장이 총장 직무대행을 맡아 대학을 운영하게 됐다.

이 대학은 차기 총장 선출은 고사하고 선거일정조차 기약할 수 없는 상황에 놓였다.

투표 참여비율을 놓고 교원(교수)과 직원, 학생 세 구성주체가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지난해 12월25일 시행된 교육공무원법 개정안에 따라 올해부터 대학 총장 선거는 반드시 교원과 직원, 학생 세 구성원들이 자율적인 합의를 거쳐 결정해야 한다.

교통대는 교육공무원법 개정 이후 국립대학교 가운데 총장 임기가 가장 먼저 만료돼 개정안이 처음 적용되는 대학이다.

이 때문에 교통대의 차기 총장 선거에는 타 대학들의 관심이 집중되고있다.

이 대학 총장추천위원회는 지난 지난 2월부터 교원과 직원, 학생 대표 3명씩 참여하는 특별합의체를 구성해 투표참여비율을 합의하고 6·1지방선거 전에 차기 총장 선거를 치른다는 계획이었지만 이는 애초부터 현실성 없는 계획이었다.

당시 총장도 세 구성주체에게 조기 합의를 당부했으나 적극적인 중재노력은 없었다.

형식적인 제스처라는 비난은 물론, 진정성마저 의심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조기 합의가 가능할 것으로 보는 측은 어느 누구도 없었기 때문이다.

예상대로 세 구성주체는 아직까지 투표 참여비율에 대한 합의를 이루지 못하고있다.

이 대학은 차기 총장 선거 지연에 대한 우려와 비난이 커지자 교원과 직원, 학생들 간 합의를 전제로 7월 15일을 차기 총장 선거일로 결정했다.

하지만 이 역시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다.

교통대 구성원들조차 "전혀 현실성이 없는 면피용 결정"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결국 차기 총장 선거 일정은 기약할 수 없는 처지가 됐다.

문제는 총장 직무대행 체제로 이어질 경우, 향후 대학이 추진하는 각종 사업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이다.

교통대는 이미 두차례의 총장 직무대행 체제를 겪으면서 각종 부작용과 후유증을 겪었다.

이번에 또 다시 세번째 총장 부재 상황이 이어지게 되면서 교통대 구성원은 물론, 외부에서조차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있다.

누구보다 교통대 구성원들이 앞장서 총장 직무대행 체제 장기화를 막아야 한다.

학교 발전과 그들 스스로를 위한 일이기 때문이다.

교원과 직원, 학생 세 구성주체들은 투표 참여비율 결정을 놓고 좀 더 전향적인 자세로 머리를 맞대야 한다.

정구철 충북북부본부장
정구철 충북북부본부장

각자 자신들의 의견만 고집해 대립과 갈등으로 치닫게 되면 자칫 모두가 패자가 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합의는 서로 간 양보와 타협이 전제돼야 한다.

이제라도 슬기로운 합의를 통해 모두가 승자가 되는 아름다운 결실을 맺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