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취약계층 노인 치매 관리 사각지대 해소
옥천군, 취약계층 노인 치매 관리 사각지대 해소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2.06.20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 복지·요양기관 이용·입소자 대상 전문적인 민·관 협력형 치매관리체계 구축
13일 보건소 건강증진센터 다목적실에서 8개 기관과 취약계층 노인 맞춤형 치매 관리 연계·협력 업무 협약을 맺었다. / 옥천군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옥천군이 관내 노인 복지 요양기관과 연계한 치매 관리 서비스 확대를 통해 치매 관리 사각지대 해소에 나선다.

중앙치매센터 치매 통계 자료에 따르면 2021년 12월 기준 옥천군의 60세 이상 인구 중 치매 환자 추산 비율인 추정 치매 유병률은 9%(1천917명)로 충북 7.76%(3만3천199명)·전국 7.24%(91만727명) 대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옥천군치매안심센터는 인구 고령화에 따른 치매 환자의 증가에 대비해 노인 복지·요양기관 이용·입소자 대상으로 전문적인 민·관 협력형 치매 관리체계를 구축한다.

이 사업은 관내 노인 복지·요양기관 이용자를 대상으로 치매 조기 검진을 통해 맞춤형 치매 예방·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에 목표로 하고 있다.

군은 홈페이지를 통해 2일부터 3일까지 사업 참여기관을 공개 모집한 결과, 옥천군노인장애인복지관, 옥천시니어클럽 등 관내 노인 복지·요양기관 8개소가 신청했다.

13일 보건소 건강증진센터 다목적실에서 8개 기관과 취약계층 노인 맞춤형 치매 관리 연계·협력 업무 협약식을 하고 본격 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협약으로 관내 노인 복지·요양기관 이용자 대상 치매 조기 검진, 치매 예방·관리 프로그램 운영, 인지기능별 맞춤형 지원, 치매 파트너 양성, 치매 극복 선도단체 지정, 치매 인식개선 홍보·캠페인 등 다양한 치매 관리 사업을 추진한다.

2022년 6월 기준 옥천군치매관리센터는 60세 이상 노인 및 치매 고위험군 9천372명을 등록·관리하고 있다. 이중 치매 진단자는 1천546명으로 옥천군 60세 이상 인구 2만1천670명의 7.1%에 해당한다.

이인숙 치매안심센터장은 "관내 노인 복지·요양기관과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숨어있는 치매 환자를 발굴하고 이들에게 맞춤형 치매 관리 서비스를 제공해 취약계층 노인의 치매 관리 서비스 수혜율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