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하네다 하늘길 2년3개월만에 열린다
김포~하네다 하늘길 2년3개월만에 열린다
  • 나인문 기자
  • 승인 2022.06.22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부터 주 8회 운항
이륙준비를 하고 있는 김포공항 대한항공 계류장
이륙준비를 하고 있는 김포공항 대한항공 계류장

[중부매일 나인문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닫혀있던 김포~하네다의 '하늘길'이 2년 3개월만에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 국토교통부, 외교부는 22일 합동 보도자료를 통해 김포~하네다 노선을 이달 29일부터 일주일에 8회 왕복 운항하기로 일본 측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과 일본 항공사 등은 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3월을 마지막으로 2년 넘게 김포~하네다 노선의 운항을 중단했다.

대한항공은 수·토요일, 아시아나항공은 수·금요일에 김포~하네다 노선을 각각 주 2회 운항한다. 일본항공과 전일본공수도 각각 주 2회씩 운항한다.

한·일 양국은 항공수요 증가 추세, 항공사 준비 상황 등을 고려해 다음달부터 운항 횟수를 점차 늘릴 계획이다.

2003년에 운항이 시작된 김포~하네다 노선은 상용 수요가 높은 비즈니스 노선으로, 성수기 탑승률이 98%에 달하는 '황금노선'으로 손꼽힌다. 2019년에는 정기편만 주 21회 운항했다.

2020년 4월 중단된 관광목적의 단기방문 비자 발급도 지난 1일부터 재개됨에 따라 김포~하네다 노선을 이용한 방한 관광의 문도 활짝 열린 상태다.

문체부는 이번 노선 운항 재개를 계기로 김포공항 내 외국인 관광객 환대 부스를 마련하고, 하반기 일본 주요 도시에서 한국 관광 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김포- 하네다 운항 스케줄. /문체부
김포- 하네다 운항 스케줄. /문체부

이정은 문체부 국제관광과장은 "김포~하네다 노선은 양국 교류의 상징성이 높은 노선"이라며 "이번 운항 재개가 한·일 간의 교류를 다시 활성화할 수 있는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 하반기에는 일본 주요 도시에서 한국 관광 설명회를 개최하고 현지 여행박람회 등을 계기로 양국 관광업계 간 교류망 복원을 촉진하는 등 일본 방한 관광시장을 활성화하고 국내 관광산업을 재건하는 데 집중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