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서해 절경 파노라마 오션뷰 '서해랑길' 개통
보령, 서해 절경 파노라마 오션뷰 '서해랑길' 개통
  • 윤영한 기자
  • 승인 2022.06.23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윤영한 기자 〕 한반도 가장자리를 연결하는 대표적인 둘레길인 '서해랑길'이 열렸다.

보령시는 22일 천북굴단지 공원에서 조용만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과 김동일 보령시장, 이우성 충남도 문화체육부지사, 노점환 한국관광공사 국민관광본부장 등 주요 내빈과 시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해랑길 개통행사를 가졌다. .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한 이날 행사는 서해랑길 개통선언에 이어 62코스인 천북굴단지 공원부터 해안숲길 종점까지 3km에 이르는 구간에서 걷기 행사도 진행됐다.

우리나라 외곽의 기존 길을 연결해 조성한 '코리아둘레길'은 총 4544km에 이르는 국내 최장 거리 걷기 여행길로 비무장지대의 디엠지(DMZ) 평화의길, 동해의 해파랑길, 남해의 남파랑길, 서해의 서해랑길로 이뤄져 있다.

이 중 가장 길이가 긴 서해랑길은 전남 해남 땅끝전망대에서 인천 강화를 연결하는 109코스로, 총 길이가 1800km에 이른다.

그 중심에 있는 보령의 둘레길은 서천과 보령의 경계인 부사방조제에서 시작해 무창포해수욕장과 오천항을 거쳐 천북굴단지 공원까지 이어지며 58코스부터 62코스까지 모두 4개 코스가 해당된다.

이날 행사가 열린 62코스에 자리잡은 '천북 굴따라 길'은 천수만을 끼고 있어 걷다보면 푸른 바다 위로 올망졸망 자리잡은 섬이 한눈에 펼쳐지며, 아름다운 바다 위를 물들이는 붉은 노을이 장관이다.

코스 내에 천북굴단지도 조성돼 있어 제철 맞은 싱싱한 해산물로 배를 채우고 도보여행을 즐기기에도 제격이다.

김동일 시장은 "서해랑길 109개 코스를 대표해 보령에서 개통행사를 갖는 것은 굉장히 뜻깊은 일"이라며 "서해랑길을 통해 풍부한 해산물과 먹거리, 사계절 볼거리가 가득한 추억과 낭만의 도시 보령시를 널리 알리고 지역 대표 관광콘텐츠로 사랑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보령시는 서해랑길의 한 코스인 천북 굴따라길 외에도 외연도, 삽시도, 장고도, 고대도 등 섬과 청라면, 오천면, 보령댐 등에 다양한 둘레길이 조성돼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


Opened 'Seohaerang-gil', a panoramic ocean view of the West Sea in Boryeong

[Reporter Joongbu Maeil Yoon Young-han] The 'Seohaerang-gil', a representative Dulle-gil connecting the edge of the Korean Peninsula, was opened.

The opening ceremony of Seohaerang-gil was held at Cheonbuk Cave Park on the 22nd in Boryeong-si, with about 150 major guests and citizens, including Cho Yong-man, 2nd Vice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Boryeong Mayor Kim Dong-il, Chungnam-do Culture and Sports Vice Governor Lee Woo-seong, and Korea Tourism Organization Director Jeom-hwan Noh. had .

The event was host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organized by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 Following the opening of Seohaerang-gil, a walking event was held on the 3km-long section from Cheonbukguldan Park, the 62nd course, to the end of the coastal forest trail.

'Korea Dulle-gil', built by connecting existing roads outside Korea, is the longest walking route in Korea with a total length of 4544 km. It is made up of langgils.

Seohaerang-gil, the longest among them, is Course 109, which connects Ganghwa, Incheon, and Haenam, Haenam, Jeollanam-do, with a total length of 1800km.

The Dulle-gil of Boryeong at the center starts from Busa Embankment, which is the boundary between Seocheon and Boryeong, and goes through Muchangpo Beach and Ocheon Port to Cheonbuk Cave Park. There are 4 courses from Course 58 to Course 62.

The 'Cheonbuk Guldari Road', located on Course 62, where the event was held, is located along Cheonsu Bay, so if you walk, you can see the islands nestled in the blue sea at a glance, and the red sunset coloring the beautiful sea is spectacular.

Cheonbuk oyster complex is also built on the course, so it is perfect for enjoying a walking tour while filling your stomach with fresh seafood in season.

Mayor Kim Dong-il said, "It is very meaningful to hold an opening ceremony in Boryeong on behalf of the 109 Seohaerang-gil courses." I hope that it will be loved as tourism content."

On the other hand, in Boryeong-si, in addition to Cheonbuk Guldara-gil, which is one course of Seohaerang-gil, there are various Dulle-gils built on islands such as Oeyeon-do, Sapsi-do, Janggo-do, and Kodae-do, as well as Cheongramyeon, Ocheon-myeon, and Boryeong Da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