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석號 청주시정 닻 올랐다
이범석號 청주시정 닻 올랐다
  • 박상철 기자
  • 승인 2022.07.01 2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예술의전당서 취임식
1일 청주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청주시장 취임식에서 이범석 시장이 취임사를 전하고 있다. /박상철
1일 청주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청주시장 취임식에서 이범석 시장이 취임사를 전하고 있다. /박상철

[중부매일 박상철 기자] '더 좋은 청주, 행복한 시민'을 목표로 통합청주시를 이끌 민선8기 청주시 이범석호가 닻을 올렸다.

1일 이범석 제3대 통합청주시 시장은 오전 충혼탑 참배를 시작으로 사무인수서 서명, 충북도지사 취임식 참석, 기념식수, 청주시의회 본회의 참석 등으로 본격적인 시장 임무를 수행했다.

이어 오후 6시30분 각계각층 인사와 시민 1천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열린 청주시장 취임식에 참석해 새로운 청주시 비전을 제시했다.

이날 취임식은 민선8기 비전 영상, 개식 선언, 국민의례, 취임선서, 취임사, 대통령 축하메시지 낭독, 시정방침 선포 퍼포먼스, 축하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취임식에서 이범석 시장은 "민선 8기 청주시정이 시작되는 오늘, 기쁨과 영광보다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소통과 공감, 창조와 혁신의 시정철학을 바탕으로 함께 잘 살고 모두가 행복한 청주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이 시장은 이 자리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소통공감도시 ▷즐겁고 살맛나는 꿀잼행복도시 ▷도농이 어우러진 상생발전도시 ▷따뜻하고 쾌적한 스마트안심도시 ▷세계로 도약하는 미래산업도시 등 다섯 가지 시정 방침을 발표했다.

뿐만 아니라 청주시 인사시스템 변화를 예고했다. 이 시장은 "청주시 공무원들은 능력과 열정을 갖춘 재능있는 일꾼들"이라면서 "청주시민을 위해 제대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인사시스템과 일하는 방식을 혁신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말을 앞세우기보다 행동과 실천으로 보여주는 청주시장이 되겠다"며 "86만 청주 시민 여러분과 함께 '더 좋은 청주, 행복한 시민'의 꿈을 반드시 실현할 수 있도록 모든 열과 성을 다 바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시장은 1967년 3월 3일 청주시 상당구 미원면 대신리 시골마을에서 태어나 청주 종암 초등학교와 미원 중학교, 신흥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충북대학교 행정학과 및 동 대학원 석사로 졸업했다.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한 그는 현재 기획재정부인 기획예산처 팀장,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지역혁신국장,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관 등을 역임했다. 이후 고향인 청주로 내려와 충북도청 공보관, 정책기획관 등을 맡아 일했으며 옥천 부군수를 지냈다.

특히 이 시장은 지난 2017년 청주시 부시장으로 부임한 뒤 다음해인 2018년 이승훈 당시 청주시장 중도 낙마로 청주시장 권한대행을 맡아 시정을 이끌기도 했다.

한편 취임식 후에는 코로나19 이후 2년 만에 대면으로 개최되는 '제7회 청주시민의 날 기념행사'가 열려 소통과 화합의 장으로 꾸며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