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찜통더위 이어져… 4일 오후 최대 40㎜ 소나기 예보
충북 찜통더위 이어져… 4일 오후 최대 40㎜ 소나기 예보
  • 신동빈 기자
  • 승인 2022.07.03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충북은 체감온도가 35도를 넘어서는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4일 충북지역 낮 최고기온은 청주 34도, 충주·진천·옥천·영동·증평·단양 33도, 제천·음성·보은 32도다. 일 최저기온은 22~25도로 전날과 비슷하겠다.

이날 오후부터는 충북전역에 5~40㎜의 소나기가 내리겠다. 강수확률은 60%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전날 오전 11시부터 보은(폭염주의보)을 제외한 충북 전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졌다"며 "이번 더위가 주중에도 계속되는 만큼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