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경찰국 신설 반대 단식투쟁 돌입
행안부 경찰국 신설 반대 단식투쟁 돌입
  • 신동빈 기자
  • 승인 2022.07.04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기 경찰직장협의회장 삭발
전국경찰직장협의회(직협) 민관기 충북 청주흥덕경찰서 직협회장 등 각 4개 경찰서 직협회장들이 4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 정책 철회를 요구하는 호소문을 발표한 뒤 삭발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관기 충북 흥덕경찰서 직협회장, 한왕귀 전북 군산서 직협회장, 유희열 경기북부 고양서 직협회장, 주동희 경남 양산서 직협회장. /연합뉴스
전국경찰직장협의회(직협) 민관기 충북 청주흥덕경찰서 직협회장 등 각 4개 경찰서 직협회장들이 4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 정책 철회를 요구하는 호소문을 발표한 뒤 삭발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관기 충북 흥덕경찰서 직협회장, 한왕귀 전북 군산서 직협회장, 유희열 경기북부 고양서 직협회장, 주동희 경남 양산서 직협회장. /연합뉴스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행안부의 경찰국 신설 반대 운동'을 이끌고 있는 민관기 충북지역 경찰직장협의회장(청주흥덕경찰서 직장협의회장)이 단식투쟁에 들어간다.

4일 서울시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행안부 경찰국 설치를 반대 집회에 참석한 민 회장은 삭발식을 마친 후 "민주경찰 수호를 위해 경찰국 설치 반대 단식투쟁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은 과거 시민의 자유를 억압하고, 정권의 하녀 역할을 하며 선거에도 개입한 수치스러운 역사가 있다"며 "경찰국이 만들어져 통제가 강화되면 고위직 비율이 낮고 퇴직 후 변호사 등 진출도 불가능한 경찰 특성상 각 정권의 하수인이 될 위험이 높다"고 우려했다.

전국 경찰직장협의회는 5일부터 행안부 앞에서 릴레이 삭발시위 및 단식투쟁에 들어간다. 둘째 날 삭발시위에는 장유석 청주상당경찰서 직장협의회장 등이 참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