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바다목장·어촌체험장 개관
태안 바다목장·어촌체험장 개관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4.08.28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태안 앞바다(안면읍 승언리)에 대규모 바다목장과 어촌체험장이 29일 문을 열고 체험객을 맞이한다. 사업비 337억원(전액 국비)을 들인 국가시범 바다목장은 총 면적 7천500㏊ 규모로, 남해(여수)와 동해(울진), 제주와 함께 지난 2004년부터 10여년 동안 추진됐다.

바다목장의 주요 사업은 생태 기반 목장과 갯벌 체험어장 조성 등으로 인공어초 3천34개 투하, 조피볼락 등 종묘 6종 808만 마리 방류 등을 진행했다.

육지에는 671㎡의 부지에 지상 3층 규모의 건물을 건립했는데 1층은 어촌체험장, 2층은 바다목장 전시관, 3층은 전망대 등이 들어서 있다. 바다와 육상 시설은 29일 개소식과 함께 일반에 무료로 개방한다. / 최현구·이희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