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현장] 충주, 선거관련 고소·고발 단 한건도 없어
[총선현장] 충주, 선거관련 고소·고발 단 한건도 없어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6.04.12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잦은 고소·고발과 재·보궐선거로 '선거공화국'이라는 오명을 썼던 충주지역에서 이번에 치러진 20대 총선과 관련, 단 한 건의 고소·고발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충주시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까지 이번 선거와 관련, 고소·고발이 한 건도 없다.

다만 선거법 미숙지에 따른 표찰 미부착과 현수막 게시 등에 따른 가벼운 현지시정만 몇 건이 있었다.

충주선관위는 선거과정에서의 불·탈법선거를 막기 위해 19명으로 공정선거지원단을 구성해 철저한 현장 감시에 나섰지만 이번 선거에서 별다른 실적을 거두지 못했다.

이처럼 깨끗한 선거가 치러진 것은 여야 후보자들이 자발적으로 공명선거를 위한 공동합의문을 작성하고 스스로 이 약속을 이행했기 때문이다.

당초 충주선거구는 새누리당 이종배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윤홍락 후보 두명이 맞대결을 치르게 돼 치열한 싸움이 예상됐고 선거 과열에 따른 부작용이 우려됐다.

하지만 두 후보는 지난 달 16일 자발적으로 나서 "이번 선거를 통해 충주가 '선거공화국'이라는 오명을 벗도록 하겠다"며 "지역발전과 시민화합을 위해 깨끗하고 공명한 선거문화를 정착시키는데 공동으로 나서겠다"는 내용의 공동합의문을 작성하고 기자회견을 통해 이를 발표했다.

특히 선거가 끝난 뒤에도 고소·고발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고 시민화합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두 후보의 약속대로 이번 선거과정에서는 인신공격성 발언이나 네거티브 선거가 거의 눈에 띄지 않았다.

그동안 고소·고발이 난무했던 충주지역 선거문화의 악순환을 반드시 끊겠다는 두 후보의 의지가 이번 선거 과정에서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선관위 관계자는 "선관위로서는 이번 선거에서 단속실적은 없었지만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이번 선거를 통해 앞으로 충주지역에서 깨끗한 선거문화가 정착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정구철 / 충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